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 두만강 하류지역 홍수 '1급경보'…"나선특별시 범람 예상"

송고시간2019-08-16 14:4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8∼10호 태풍에 연달아 영향 받아…"농경지 약 20만㎡ 침수 예상"

나선특별시
나선특별시

[통일부 북한정보포털 캡처]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최근 이어진 집중호우로 두만강이 16일 오후 3시께 하류의 나선특별시 지역에서 범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중앙방송은 이날 오전 '두만강 하류 큰물 1급경보'를 발령하고 "오늘 15시경에 원정 지점의 수위가 5.5m를 초과할 것으로 예견된다"고 밝혔다.

'원정 지점'은 중국 훈춘(琿春)과 마주한 나선특별시 원정리 일대의 두만강 유역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중앙방송에 따르면 오전 5시 현재 이곳의 수위는 5.23m였다.

중앙방송은 "원정 지점의 수위가 5.5m를 초과하면 두만강 하구에 위치한 (나선특별시 선봉군의) 우암농장 큰 소매 농경지 20정보(약 19만8천㎡)가 침수된다"고 내다봤다.

두만강 하류의 함경북도 및 나선특별시 일대는 최근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와 제9호 태풍 레끼마,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영향권에 잇달아 들면서 비가 집중됐다.

조선중앙방송은 태풍 크로사의 영향으로 15일 자정부터 16일 오전 5시까지 함경북도 명천군(150㎜)과 김책시(138㎜) 등에 많은 비가 내렸다고 이날 보도했다.

기상청은 15일부터 16일 오후까지 함경도 동해안 지역에 최고 200㎜ 이상의 집중호우가 내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국 훈춘에서 바라본 겨울철 두만강과 북한 영토
중국 훈춘에서 바라본 겨울철 두만강과 북한 영토

[촬영 차병섭]

xi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