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통일부, 北 대통령 경축사 험담에 "깊은 유감…도 넘은 무례"

송고시간2019-08-16 15: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통일부 당국자, 익명 브리핑 자처해 유감표명…"北에 상호존중 촉구"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통일부는 16일 "북한이 우리민족 최대 경사인 광복절 다음 날 우리에 대해 험담을 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후 백그라운드 브리핑(익명 보도를 전제로 한 대 언론 설명)을 자처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비난한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담화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특히 "정부는 그간 한미연합훈련이 북측을 겨냥한 야외 기동훈련이 아니라 전작권 전환에 대비한 연합지휘소훈련임을 여러 차례 설명했는데 북측이 우리를 비난한 것을 보면 당국의 공식 입장표명이라 보기에는 도를 넘는 무례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고 한반도 평화를 정착해나가는 과정에서 남북이 상호 존중하는 기초 위에서 지킬 것은 지켜가는 그런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통일부 당국자가 직접 유감 표명을 한 것은 그간 정부가 북한의 대남 비난에 대해 직접적인 대응을 자제해오던 것과 비교하면 이례적이다.

당장 앞서 이날 오전 통일부가 정례브리핑에서 밝힌 공식 입장보다도 발언 수위가 다소 높아진 것이다.

앞서 정례브리핑에서 통일부는 "그러한 발언은 남북정상 간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합의정신에 부합하지 않을 뿐 아니라 남북관계 발전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하게 지적하고자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다만 청와대나 통일부 공식 브리핑이 아닌 익명 보도 전제 백그라운드 브리핑을 통해 입장 표명을 한데는 지나친 강경 대응으로 공방의 수위를 높이기보다는 상황을 관리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당국자는 같은 날 오후 재차 입장을 밝힌 배경에 대해 "이번 담화는 당국의 공식 언급이라 보기에는 도를 넘는 무례한 점이 있고, 앞으로 남북관계가 계속 갈 텐데 남북관계를 진전시키고 평화를 정착할 때 상호존중은 지켜야겠다는 걸 북측에 다시 한번 촉구하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등을 통해 이런 입장을 직접 전달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도 "상호존중이란 것은 과거 남북 기본합의서부터 지켜야 할 선이자 금도, 행위 규범인데 이런 것들을 잘 지켜나가자는 호응을 촉구하는 것"이라는 말로 답을 대신했다.

그러면서 "기존 남북합의에 대한 철저한 이행 입장을 가지고 의연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 넘겨 받은 北김정은, 대화 제의 화답할까 (CG)
공 넘겨 받은 北김정은, 대화 제의 화답할까 (CG)

[연합뉴스TV 제공]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담화에서 문 대통령의 전날 광복절 경축사를 '망발'이라고 비난하며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특히 "남조선당국이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아무런 계산도 없이 계절이 바뀌듯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면서 앞으로의 조미(북미)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목을 빼 들고 기웃거리고 있지만 그런 부실한 미련은 미리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