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고교축구서 '승부조작' 정황 포착…축구협회, 진상조사 착수

송고시간2019-08-16 15: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고교연맹, 정종선 회장 직무정지 이어 악재…해당 고교 중징계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추계연맹전 소개 이미지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추계연맹전 소개 이미지

[고교축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고교 축구에서 승부 조작 정황이 포착돼 대한축구협회가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16일 "어제 경남 합천에서 열린 추계고등연맹전 경기 때 A고교와 B고교가 승부 조작이 의심되는 경기 결과가 나와 조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협회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해당 학교를 스포츠공정위원회(옛 상벌위원회)에 넘겨 징계 수위를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고등연맹은 정종선 회장이 학부모들의 돈을 가로채고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축구협회 스포츠공정위로부터 직무 정지를 당한 데 이어 승부조작 의심 사건까지 불거져 총체적 난국에 빠졌다.

고등연맹은 협회 공정위 개최에 앞서 경기 감독관 보고서를 토대로 승부조작 정황이 포착된 경기의 몰수패를 결정하고, 해당 학교의 3년간 연맹 주최 대회 출전금지, 지도자 영구 자격정지 징계를 내렸다.

이와 관련해 해당 학교는 징계 결정에 이의를 제기했다.

해당 경기에선 A고교가 B고교에 4-3 역전승을 해 2승 1패의 성적으로 추계고등연맹전 32강에 진출했다.

그러나 경기 과정에서 0-3으로 끌려가던 A고교가 20분 사이에 연속 4골을 몰아쳐 담합 의혹을 샀다.

이 경기는 유튜브를 통해 중계됐는데, 이해할 수 없는 플레이에 대한 비난 글이 쏟아졌고, 연맹은 자체 조사를 통해 징계를 결정했다.

특히 2연승으로 일찌감치 2연승으로 32강 진출을 확정한 B고교는 저학년 중심으로 선발 명단을 꾸린 데다 3골 차 리드를 잡은 후에는 느슨한 플레이로 3-4 패배를 자초했다는 비난을 샀다.

이 두 학교의 감독은 같은 대학 선후배 사이인 것으로 전해졌다.

chil881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