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도발에 靑 찾은 한국당…"北 '겁먹은 개' 조롱, 국민 향한 것"

송고시간2019-08-16 17: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서 기자회견…황교안 "靑, 北 눈치보느라 입 다물어"

백승주 "자고 일어나니 '겁먹은 개 같은 정부의 백성' 돼있어"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은 16일 북한이 발사체 2발을 추가로 쏘아 올리자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을 찾았다.

북한의 도발을 규탄하고,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을 비판하기 위해 청와대 앞에서 '긴급국가안보대책 기자회견'을 개최한 것이다.

이 자리에는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 당 북핵외교안보특위 위원 등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광복절 경축사에서 평화경제 구상을 밝힌 지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북한이 또다시 발사체를 발사한 것을 고리로 청와대 앞에서 공세의 고삐를 바짝 죈 모양새다.

황교안 대표는 "문 대통령은 '겁먹은 개'라는 조롱까지 받고 있다"며 "이것이 대통령께만 한 조롱인가. 대한민국 국민들을 향한 조롱"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청와대는 김정은 눈치 보느라 입을 다물고 군은 청와대 눈치 보느라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며 "저쪽이 쏘면 이곳에서도 쏴야 할 것 아닌가. 저쪽이 도발하면 이쪽도 행동해야 할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앞 안보대책회의 갖는 황교안 대표
청와대 앞 안보대책회의 갖는 황교안 대표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긴급 국가안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8.16 hihong@yna.co.kr

정진석 의원은 "어제 경축사에서 문 대통령은 '이념의 외톨이'가 되지 말라고 했지만, 이 말은 문 대통령 스스로가 들어야 할 얘기"라며 "문 대통령에게는 대한민국 국민의 자긍심을 높여달라는 요청도 안 하니, 제발 좀 창피하지 않게 해달라"고 말했다.

백승주 의원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대변인 이름으로 문 대통령이 제기한 평화경제에 대해 '소가 하늘을 보고 웃을 일'이라고 조롱했다"며 "우리 국민은 어느 날 자고 일어나니 '겁먹은 개 같은 정부의 백성'이 돼 있고, '삶은 소 대가리가 하늘을 보고 웃는' 정책에 동의해야 하는 국민이 돼 있어 국민적 모독을 느낀다"고 쏘아붙였다.

앞서 백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북한이 한미연합지휘소훈련 첫날인 지난 11일 외무성 명의 담화를 통해 '겁먹은 개' 등 원색적인 표현을 쏟아낸 것을 인용해 "우리 국민이 왜 겁먹은 개 같은 정부의 백성이 돼야 하나"라며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의 망발은 응석받이처럼 받아주면서 우리 당이 박수만 안 쳐도 야단을 친다"고 말했다.

김학용 의원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북한이 모닝콜처럼 매일 미사일을 쏴대도 한마디 말도 못하고 중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놓고 몇 년째 경제보복을 해도 제대로 대응 못 하고 있다"며 "지금 '이념에 사로잡힌 외톨이'는 문 대통령"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탈북자 출신으로 당 북핵외교안보특위 자문위원인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이사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근 탈북민 모자가 굶어 숨진 사건을 거론하며 "일부 탈북민들은 '세월호처럼 우리도 문재인 정부 퇴진을 위해 광화문에서 잘 버텨보자'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 후 광화문역에 차려진 탈북민 모자 추모 분향소를 찾았다.

wi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