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외톨이' 된 호주, '태평양제도포럼'서 홀로 기후변화 대책 반대

송고시간2019-08-16 19: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모리슨 총리 "국가경제 피해 우려"…뉴질랜드 포함 17개국은 찬성

(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 태평양제도포럼(PIF)에서 호주가 유일하게 기후변화 대책에 반대함으로써 '외톨이'가 됐다고 16일 호주 전국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이 전했다.

남태평양 투발루에서 열린 태평양제도포럼(PIF)에 참석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좌)와 에넬레 소포앙아 투발루 총리(우)
남태평양 투발루에서 열린 태평양제도포럼(PIF)에 참석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좌)와 에넬레 소포앙아 투발루 총리(우)

EPA/MICK TSIKAS AUSTRALIA AND NEW ZEALAND OUT

전날 PIF 포럼에서는 뉴질랜드를 비롯한 17개 태평양 제도 국가들이 화석연료 발전을 즉각 중단하고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이룬다는 기후변화 대책에 합의했다.

하지만 참가국 중에서 가장 큰 나라인 호주만이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호주 경제에 손해를 끼칠 수도 있는 내용"이라면서 "(이웃 국가들보다) 호주 시민에 대한 책임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포럼을 주최한 에넬레 소포앙아 투발루 총리는 호주를 '국외자'라고 부르며 실망감을 표출했다.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도 "호주는 태평양 제도 국가들의 기후변화 대책 요구에 적극적으로 화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비판의 목소리에 대해 모리슨 총리는 "호주는 이미 화석 연료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있다"면서 "호주의 자원산업을 통해 태평양 제도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 원조 재원이 만들어진다"고 반박했다.

호주는 앞서 해외 원조기금 중 5억 호주 달러(약 4천95억원)를 기후변화 관련 분야에 배당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dc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