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러 외무차관 방북…北외무성 고위인사들과 '한반도정세' 등 논의

송고시간2019-08-16 20: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모르굴로프, 최선희 제1부상·리태성 부상 등과 회담…협력 강화키로"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외무부의 이고리 모르굴로프 외무차관이 15일부터 이틀 동안 평양을 방문해 북한 외무성 고위인사들과 한반도 정세 및 양국 협력 강화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러시아 외무부가 16일(현지시간) 밝혔다.

외무부는 이날 언론보도문에서 "15일 평양에서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과 리태성 북한 외무성 부상 간 협의가 이뤄졌다"면서 "16일에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모르굴로프 차관을 접견했다"고 소개했다.

리태성 부상은 북한 외무성에서 미국을 담당하던 최선희 부상이 제1부상으로 승진하면서 그 자리를 맡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외무부는 모르굴로프 차관과 리태성 부상, 최선희 제1부상 간 회담에서 "한반도 지역의 종합적 문제 해결을 위한 전반적 정치·외교 프로세스의 맥락에서 한반도의 현 정세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졌다"고 설명했다.

또 "이 문제와 다른 분야에서 러-북 간 협력을 지속해서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모르굴로프 차관과 북한의 대미 협상 라인인 최선희 제1부상-리태성 부상 간 회담에서 최근의 북미 협상 진전 상황 등을 포함한 한반도 비핵화 협상 문제가 주로 논의됐다는 설명이었다.

모르굴로프는 이밖에 16일 북한 외무성에서 러시아를 담당하는 임천일 부상과도 회담했다고 외무부는 전했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지난 4월 25일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 회담 합의 사항 이행에 중점을 두면서 러-북 관계 발전 현안들을 논의했다"고 외무부는 설명했다.

또 "한반도의 (남북러) 3자 프로젝트 실현을 포함한 실질 분야 협력 진전을 위한 추가적 공조 강화에 대한 서로 간의 의지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모르굴로프 차관과 임천일 부상은 러-북 양자 협력 문제를 중점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모르굴로프 차관은 평양 방문에 앞서 베이징을 찾아 뤄자오후이(羅照輝) 부부장, 러위청(樂玉成) 부부장 등 중국 외교부 고위 인사들과도 한반도 문제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르굴로프 차관의 순방으로 이루어진 북-중-러 외교부 고위인사 간 접촉은 제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북미 간 실무협상이 한미 연합군사훈련과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 등으로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성사돼 주목된다.

러시아와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단계적 합의', '행동 대 행동' 원칙을 내세우는 것으로 알려진 북한의 입장을 지지하며 북한의 '우군' 역할을 해오고 있다.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