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항공株 시총 한달반 새 1.3조 증발…日 여행 감소 영향 커

송고시간2019-08-18 06: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산한 '일본행'
한산한 '일본행'

(영종도=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지난 9일 인천국제공항 한 항공사 카운터가 일본행 항공기 탑승수속 시간에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19.8.9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곽민서 기자 = 지난 7월 초 일본이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를 공식화하고서 일본 여행 수요가 급감한 영향으로 주요 상장 항공사 6곳의 시가총액이 1조3천억원 가까이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16일 현재 대한항공[003490], 아시아나항공[020560], 에어부산[298690], 제주항공[089590], 진에어[272450], 티웨이항공[091810] 등 코스피 시장에 상장된 항공사 6곳의 합산 시가총액(보통주 기준)은 4조8천1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6월 말(6조1천3억원)보다 1조2천991억원(21.3%) 감소한 수준이다.

최근 항공주 주가가 하락세를 거듭한 데 따른 것이다.

종목별로 보면 대표적인 저가항공사(LCC)인 제주항공의 주가는 6월 말 3만3천150원에서 이달 16일 현재 2만3천50원으로 30.47% 하락했다.

역시 저가항공사인 진에어(-33.89%)와 에어부산(-11.17%), 티웨이항공(-27.83%)도 주가가 큰 폭으로 내렸다.

대형항공사인 대한항공(-31.07%)과 아시아나항공(-9.65%)도 크게 다르지는 않았다.

무엇보다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시민들 사이에서 일제 불매운동 및 일본 여행 기피 움직임이 확산되면서 일본 여행 수요가 급감한 영향이 큰 것으로 지목된다.

최고운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작년 우리나라 국제선 여객 노선에서 일본 노선이 차지한 비중은 26%에 달했다"며 "특히 근거리 노선을 주로 운영하는 저비용항공사들은 일본 의존도가 높기 때문에 이번 불매운동으로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김영호 삼성증권 연구원도 "일본 여행 수요가 급감하면서 성수기인 7∼8월 항공사 실적에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진단했다.

여기에 지난 14일 중국 항공 당국이 향후 두달간 중국 노선 신규 취항 신청을 받지 않기로 하면서 일본 노선을 대체해야 하는 항공사들로서는 답답한 상황을 맞았다.

물론 경기 악화나 원/달러 환율 상승, 경쟁 심화 등도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들 6개 상장 항공사들은 올해 2분기 일제히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제주항공은 올해 2분기에 127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20분기 만에 적자를 기록했고, 대한항공(-1천15억원)과 아시아나항공(-1천241억원)도 각각 1천억대 영업손실을 내는 등 6개사의 영업적자 규모는 총 2천935억원에 이른다.

올해 하반기 전망도 녹록하지 않다.

최고운 연구원은 "일본 여행 보이콧이 항공업종 실적에 미치는 영향은 8월 이후 더 본격화될 전망"이라며 "특히 9월 추석 연휴가 지나면 성수기 효과도 사라지는 만큼 항공 예약률 하락 폭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 유가증권시장 상장 항공사 시가총액 및 주가 추이

종목 6월말 시총(억원) 이달 16일 시총(억원) 시총 차이(억원) 6월말 종가(원) 이달 16일 종가(원) 종가 차이(원) 등락률(%)
대한항공 27,458 21,672 -5,786 33,150 22,850 -10,300 -31.07
아시아나항공 12,146 10,973 -1,173 5,490 4,960 -530 -9.65
제주항공 8,737 6,075 -2,662 33,150 23,050 -10,100 -30.47
진에어 6,330 4,185 -2,145 21,100 13,950 -7,150 -33.89
에어부산 3,218 2,859 -359 6,180 5,490 -690 -11.17
티웨이항공 3,114 2,248 -866 6,630 4,785 -1,845 -27.83

mskwa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