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애플, 올해 신형 아이폰 발표는 9월 10일?

송고시간2019-08-17 01:1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IT 매체, 애플이 개발자들에 보낸 OS 베타버전서 힌트 발견

애플 로고와 이 회사 CEO 팀 쿡.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애플 로고와 이 회사 CEO 팀 쿡.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애플이 신제품 '아이폰11'을 다음 달 10일 발표할 것 같다는 관측이 나왔다.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나인투파이브맥과 경제매체 CNBC는 16일(현지시간) 애플이 개발자들에게 보낸 아이폰 운영체제(OS) 13의 최신 베타 버전인 베타 7을 근거로 이같이 추정했다.

배포된 OS 내용 가운데 아이폰 홈 화면을 담은 스크린샷 그림이 있는데 달력 아이콘에 날짜가 '10일 화요일'로 돼 있다. 이 그림에는 '출시 대기'(HoldForRelease)란 제목이 붙어 있다.

나인투파이브맥은 이것이 신작 아이폰 발표일이 9월 10일 화요일임을 시사하는 힌트라고 풀이했다.

실제 애플은 최근 4년간 9월 이 무렵에 언론 행사를 개최해왔다고 CNBC는 전했다.

애플은 올해 모두 3개 신작 모델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와 3개의 카메라 렌즈를 탑재한 상위 모델에는 '프로'라는 브랜드명이 붙을 것이란 관측도 일각에선 제기된다.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은 올해 신작보다는 내년에 애플이 선보일 아이폰에 5G(5세대 이동통신) 기술이 탑재되는 등 더 많은 변화가 담길 것으로 보고 있다.

sisyph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