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인 폰다 남동생 할리우드 원로배우 피터 폰다 79세로 별세

송고시간2019-08-17 09: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헨리 폰다의 아들이자 제인 폰다의 남동생인 할리우드 원로 배우 피터 폰다(79)가 1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할리우드 연예매체 TMZ가 이날 전했다.

할리우드 원로배우 피터 폰다
할리우드 원로배우 피터 폰다

[EPA=연합뉴스]

그의 누나인 제인 폰다는 "우리 가족의 이야기꾼인 남동생을 잃은 슬픔이 너무 크다"라고 애도했다.

피터 폰다는 폐암과 호흡기 합병증으로 투병하다 가족들의 곁에서 눈을 감았다.

피터 폰다는 1969년 반(反) 문화 클래식 무비 수작으로 꼽히는 '이지 라이더'(Easy Rider)에서 잭 니콜슨, 데니스 호퍼와 열연해 스타덤에 올랐다.

그는 '이지 라이더'의 각본 작업에도 참여해 오스카상 후보로도 올랐다.

또 1997년 작 '율리스 골드'(Ulee's Gold)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최근에는 '더 패션 오브 에인 랜드'로 2000년 골든글로브상을 받았다.

피터 폰다는 세 번 결혼했고 딸 브리짓 제인 폰다도 여배우로 두각을 나타냈다.

oakchu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