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5월 세계 제조업 생산증가율 1.3%…과거 수축국면 바닥 근접"

송고시간2019-08-18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은 해외경제포커스…"글로벌 공급사슬 조정되면 제조업 회복 늦어질 수도"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올해 5월 기준으로 글로벌 제조업 생산이 금융위기 이후 관측된 두 차례 수축 국면의 최저수준에 근접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제조업
제조업

[연합뉴스TV 제공]

한은은 18일 해외경제포커스에 실은 '최근 글로벌 제조업 생산 부진 현황과 배경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이처럼 밝혔다.

한은은 금융위기 이후 글로벌 제조업 생산이 2011년 1월∼2013년 2월, 2014년 4월∼2016년 5월, 그리고 2017년 12월부터 현재까지 총 세 차례 수축 국면을 겪고 있다고 봤다.

연간 글로벌 제조업 생산 증가율은 2012년에는 유럽 재정위기의 영향으로 0.5%까지 떨어졌고 2015년에는 중국의 경기둔화 우려에 0.9%를 나타냈다.

올해 5월 기준 제조업 생산 증가율은 1.3%로, 2017년 12월 이후 최근까지 최저 수준이었다.

한은은 현 상황이 과거 두 차례 수축 국면의 바닥 수준에 근접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국은행 해외경제포커스 캡처]

[한국은행 해외경제포커스 캡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를 기준으로 보면 현 상황은 첫 번째 수축 국면에 비해선 양호하지만 두 번째 국면보다는 나쁘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7월 기준 제조업 PMI는 49.5로, 첫째 수축 국면의 저점인 2012년 48.8보다 높지만 두번째 수축 국면 저점인 2015년 50.2보다는 낮다.

2012년은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은 세계 경기가 회복기를 지나 조정국면에 들어섰다가 유럽 재정위기가 발발해 경기가 크게 나빠졌다.

한은은 글로벌 제조업 생산 둔화의 주요 요인으로 미중 무역분쟁을 꼽았다.

보호무역주의로 인한 교역 위축과 함께 불확실성 확대로 기업의 투자가 줄어드는 현상이 동시에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은은 "보호무역주의 기조가 이어지면서 불확실성이 해소되지 않아 글로벌 제조업 생산은 당분간 부진할 것"이라며 "기업들의 생산공장이 대체국이나 자국으로 이전하는 등 글로벌 공급사슬의 조정이 나타난다면 제조업 생산 회복에 드는 시간이 길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js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