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올림픽 어쩌나…오픈워터수영 수질오염 취소 "손도 안 보여"(종합)

송고시간2019-08-17 18:07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경기장 오다이바 해변공원 대장균 기준치 2배 넘어…"심하게 탁해"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내년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1년 앞두고 올림픽·패럴림픽과 같은 장소에서 개최될 예정이던 오픈워터 수영 경기가 수질 악화로 취소돼 일본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에 비상이 걸렸다.

1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패러트라이애슬론 월드컵 집행위원회'는 이날 도쿄(東京) 오다이바 해변공원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패러트라이애슬론 시합 중 오픈워터 수영을 경기 코스의 수질 악화로 인해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도쿄 패럴림픽의 테스트 대회를 겸해 마련된 대회로, 주최 측은 이날 실시한 수질검사에서 대장균 수치가 국제 트라이애슬론 연합(ITU)이 정한 기준치의 2배를 넘자 경기 중단을 결정했다.

트라이애슬론은 오픈워터 수영과 자전거, 마라톤으로 겨루는 스포츠다. 패러트라이애슬론은 장애인이 출전하는 트라이애슬론 경기다.

주최 측은 오픈워터 수영 경기를 중단하는 대신 이번 대회를 마라톤과 자전거 경기로만 치르기로 했다.

오다이바 해변공원은 도쿄 올림픽의 오픈워터 수영과 트라이애슬론, 도쿄 패럴림픽의 패러트라이애슬론 경기가 예정된 곳으로, 경기장 선정 당시부터 수질 문제에 대한 우려가 컸던 곳이다.

지난 15~16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트라이애슬론의 도쿄올림픽 예선전은 당일 실시한 수질 조사에서 문자가 없어서 예정대로 열렸지만, 지난 11일 개최된 오픈워터 수영 경기에서는 선수들로부터 악취가 심하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NHK에 따르면 전날 이 장소에서 연습한 여자 선수는 "심하게 탁해서 손이 보이지 않을 정도의 느낌이었다"며 "수온도 높고 물 흐름도 빨라서 터프한 레이스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무슨 일이 있을지 모르니 수질 개선을 포함해서 상황에 맞게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 남자 선수는 "앞으로 1년이 남았으니 확실히 준비했으면 좋겠다. 수영을 포함한 3종목으로 트라이애슬론 대회를 실시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대회의 오픈워터 수영 경기 등이 열리는 오다이바 해변공원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준비국 홈페이지 캡처]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대회의 오픈워터 수영 경기 등이 열리는 오다이바 해변공원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준비국 홈페이지 캡처]

b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