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야4당, 한국당 장외투쟁 재개 맹비난…"黃 대권놀음 중단하라"(종합)

송고시간2019-08-18 17: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당 "가출 잦으면 집에서 쫓겨나", 바른미래당 "사고 치지 말고 혁신부터"

평화당 "정치하수의 하책", 정의당 "극우보수 집결 위한 黃 대선행보"

박수치는 황교안 대표
박수치는 황교안 대표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5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6번째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장외집회에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박수를 치고 있다. 2019.5.25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18일 자유한국당의 장외투쟁 재개 계획을 일제히 비판했다.

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국당이 3개월 만에 다시 장외로 나가는 셈인데, 가출이 잦으면 집에서 쫓겨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며 "당장 장외투쟁 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원외인 황 대표에게 장외 투쟁만큼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높일 수단은 없을 것"이라며 "황 대표는 대권 놀음, 국정 발목잡기를 중단하고 나경원 원내대표도 황 대표의 장외 정치 놀음에 동조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민생과 한일 경제전에 초당적인 협력을 통한 해법을 모색해 국민들에게 보여줘야 할 때"라며 "한국당의 명분 없는 장외 정치투쟁과 국정 발목잡기에 국민들은 냉소로 화답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야당은 국회를 포기하고 장외로 나가서 별로 얻을 것이 없다"며 "현재 한국당의 장외투쟁에 대해서는 국민적 동의나 이해도 없을 뿐 아니라, 황 대표의 대권 놀음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노웅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황 대표가 매번 본인의 '리더십 부족'을 장외투쟁으로 넘기려는 꼼수를 쓴다"며 "이 정도면 정치 신입생의 장외투쟁, 대권 놀음 중독"이라고 비판했다.

현안 브리핑하는 박찬대 원내대변인
현안 브리핑하는 박찬대 원내대변인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이 10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6.10 toadboy@yna.co.kr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상습 가출' 제1야당의 무책임에 국민들의 피로감과 불쾌감이 극에 달해 있다"며 "허구한 날 '엉뚱한 사고'나 치지 말고 차라리 그 열정이면 피가 나도록 제 살을 도려내는 혁신부터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아무리 정부·여당이 문제를 고치지 못하고 있더라도 장외에 있을 만큼 있었던 한국당으로서는 더는 밖으로 나갈 명분이 없다"며 "국회 안에서 국정 견제가 안 된다고 무작정 장외 투쟁을 벌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한국당은 의회정치, 정당정치를 잘 모르거나 부정하는 태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국회 내에서 풀 수 있는 방법이 분명히 있는데, 장외로 나가는 것은 정치 하수의 하책"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황 대표의 장외투쟁이 시기적으로 국민을 납득시킬만한 명분이 있는지 의문"이라며 "극우보수의 집결을 위한 개인의 대선 행보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so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