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대상선, 유럽 단독노선 접고 해운동맹 선박 빌려 화물 보낸다

송고시간2019-08-18 19: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내년 4월 협력 시작하는 '디 얼라이언스'와 유럽노선서 조기 협력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현대상선[011200]이 유럽 독자 노선 운항을 중단하고 새로 가입기로 한 해운동맹 '디 얼라이언스'의 선복(적재용량)을 빌려 유럽 노선을 운영하기로 했다.

'디 얼라이언스'와 본격적인 협력은 내년 4월 시작하지만, 전략 노선인 유럽 지역에서 협력을 앞당겨 적자 줄이기에 나선 것이다.

현대상선은 지난해 4월 개설한 아시아∼북유럽 단독노선인 AEX(Asia Europe Express) 운영을 1년 4개월 만에 중단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최근 현대상선은 이날 부산에서 출항한 컨테이너선을 마지막으로 AEX 독자 노선 운영을 중단한다고 화주들에게 공지했다.

네덜란드 로테르담항에서 출항 준비하는 현대포워드호
네덜란드 로테르담항에서 출항 준비하는 현대포워드호

(로테르담=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현대상선의 4천600TEU급 컨테이너선 현대포워드호가 5월 19일 네덜란드 로테르담항에서 출항 준비를 하고 있다. 2019.5.27

현대상선은 앞으로 '디 얼라이언스'가 운영 중인 유럽 지역 4개 노선에서 회원사인 독일 하팍로이드, 일본 원(ONE), 대만 양밍 등의 선복을 구매해 사용하기로 했다.

그동안 현대상선은 내년 2분기 유럽 노선에 2만3천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초대형 선박 12척을 투입하기에 앞서 4천600TEU급 선박 11척을 넣어 77일 간격으로 AEX 노선을 운영해왔다.

2만3천TEU급 선박을 갑자기 투입할 경우 화물을 충분히 확보하기 어렵기 때문에 AEX 노선을 먼저 운영하면서 대형 화주를 미리 확보하고 시장 확대에 나선 것이다.

그러나 AEX 노선은 유럽 노선 운임 회복이 더뎌 만성 적자에 시달리고 있다.

유럽 노선의 운임은 전통적 성수기인 3분기 진입 후에도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20%가량 낮은 1TEU당 676달러까지 떨어진 상태라 선사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글로벌 선사들이 1만8천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투입해 규모의 경제로 치열하게 경쟁하는 유럽 노선에서 현대상선이 4천600TEU급 선박을 무기로 경쟁하는 것은 역부족이라는 지적도 업계에서 꾸준히 제기되던 상황이었다.

현대상선이 '디 얼라이언스' 선복을 이용하면 기존 AEX 노선보다 기항지가 늘어나는 효과도 있다.

AEX 노선은 네덜란드 로테르담, 독일 함부르크, 영국 사우샘프턴 등 3개 도시만 기항했지만 '디 얼라이언스' 4개 노선은 이에 더해 벨기에 앤트워프, 프랑스 르아브르, 런던 게이트웨이 등에 추가로 기항한다.

현대상선 컨테이너선이 네덜란드 로테르담항에 정박해 있다
현대상선 컨테이너선이 네덜란드 로테르담항에 정박해 있다

[현대상선 제공]

내년 4월부터 본격적으로 현대상선과 협력을 시작하는 '디 얼라이언스'도 내년 2분기 현대상선이 유럽 노선에 투입할 예정인 세계 최대 규모 컨테이너선인 2만3천TEU급 선박의 활용 방안을 함께 논의하고 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AEX 노선에 투입했던 선박 중 일부는 내년 1월 국제해사기구(IMO) 환경 규제를 앞두고 스크러버(오염물질 저감장치)를 설치하는 선박 대신 투입하고 일부는 다른 노선에 투입해 활용할 계획"이라며 "디 얼라이언스와의 조기 협력으로 유럽 노선에서 효율성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