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임성재, 한국 선수로 3년 만에 PGA투어 플레이오프 최종전 진출

송고시간2019-08-19 07: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토머스, BMW 챔피언십 우승…우즈는 시즌 마감

임성재의 경기 모습.
임성재의 경기 모습.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임성재(21)가 한국 국적 선수로는 3년 만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했다.

임성재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메디나의 메디나 컨트리클럽(파72·7천429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2차전 BMW 챔피언십(총상금 925만달러)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3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의 성적을 낸 임성재는 출전 선수 69명 가운데 공동 1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임성재는 시즌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페덱스컵 포인트 부문 24위에 올라 상위 30명만 출전하는 시즌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에 나가게 됐다.

한국 선수가 투어 챔피언십에 나간 최근 사례는 2016년 김시우(24)였다.

역대 플레이오프 최종전에 진출한 한국 선수는 최경주(2007년·2008년·2010년·2011년), 양용은(2009년·2011년), 배상문(2015년), 김시우(2016년)에 이어 임성재가 5번째다.

한국 선수의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고 성적은 2007년 최경주의 5위다.

임성재는 또 2018-2019시즌 신인 가운데 유일하게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 한국 국적의 선수로는 최초로 PGA 투어 신인상 수상도 사실상 '예약'했다.

2012년에 재미교포 존 허가 신인상을 받았으나 한국 국적의 선수는 아니었다.

2007년 페덱스컵 제도가 도입된 이후 해당 시즌 신인 가운데 페덱스컵 순위가 가장 높은 선수는 한 번의 예외도 없이 신인상을 받았다.

이밖에 임성재는 투어 챔피언십 진출로 2019-2020시즌 마스터스와 디오픈, US오픈,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멕시코 챔피언십과 HSBC 챔피언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 나갈 자격도 획득했다.

이번 대회에서 28위보다 좋은 성적을 내면 투어 챔피언십 진출을 확정할 수 있었던 임성재는 3라운드까지 공동 24위에 자리했다.

3번 홀(파4)에서 약 7m 버디 퍼트를 넣고 기세를 올린 임성재는 4번 홀(파4)에서도 1타를 더 줄였고 7번 홀(파5)에서는 그린 주위에서 시도한 칩샷으로 이글을 뽑아내며 상위 30위 내 진입에 쐐기를 박았다.

저스틴 토머스.
저스틴 토머스.

Mandatory Credit: Thomas J. Russo-USA TODAY Sports

이번 대회에서는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25언더파 263타로 우승했다.

2017년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챔피언인 토머스는 지난해 8월 WGC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 이후 1년 만에 투어 통산 10승을 달성했다. 우승 상금은 166만5천달러(약 20억1천만원)다.

패트릭 캔틀레이(미국)가 22언더파 266타로 준우승했고, 마쓰야마 히데키(일본)는 20언더파 268타로 단독 3위에 올랐다.

이 대회에서 11위 이내에 들어야 투어 챔피언십에 나갈 수 있었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이날 이븐파 72타에 그쳐 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 공동 37위에 머물렀다.

올해 4월 마스터스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화려한 부활을 알린 우즈는 그러나 이후로는 우승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지난 시즌 정상에 오른 투어 챔피언십 '타이틀 방어'에도 나서지 못하게 됐다.

우즈는 10월 말 일본에서 열리는 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에 나갈 예정이며 12월 호주에서 열리는 프레지던츠컵 미국 대표팀 단장을 맡았다.

타이거 우즈
타이거 우즈

Mandatory Credit: Thomas J. Russo-USA TODAY Sports

PGA 투어 2018-2019시즌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은 22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개막한다.

투어 챔피언십 우승자에게는 보너스 1천500만달러를 주며 BMW 챔피언십까지 페덱스컵 순위에 따라 1위 토머스는 10언더파를 안고 대회를 시작한다.

2위 캔틀레이는 8언더파, 3위 브룩스 켑카(미국)는 7언더파를 미리 받고 투어 챔피언십을 시작한다.

4위 패트릭 리드(미국)는 6언더파, 5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5언더파를 안고 시작하며 6∼10위는 4언더파, 11∼15위는 3언더파의 혜택을 받는다.

16∼20위는 2언더파, 임성재가 속한 21∼25위 그룹은 1언더파를 각각 받고 26위부터 30위까지는 이븐파에서 투어 챔피언십을 시작한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