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 유럽인 겨냥 관광상품 홍보…"조선의 명산 체험"

송고시간2019-08-19 08: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북한이 주요 외화벌이 수단인 외국인 관광상품을 잇달아 내놓으면서 특히 유럽인을 겨냥한 관광을 홍보해 눈길을 끈다.

북한 국가관광총국이 운영하는 웹사이트 '조선관광'은 19일 "조선국제여행사에서는 여러 나라의 여행사들과 협력하여 전세기에 의한 백두산-칠보산 지구관광을 진행하려고 한다"고 소개했다.

오는 9월 진행되는 이 관광은 "조선의 명산"인 백두산과 칠보산 등 평양과 지방의 주요 관광지를 방문하고, 평양 능라도 5.1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 '인민의 나라'를 관람하는 일정이다.

조선관광은 이 관광상품을 함께 진행할 중국, 영국, 네덜란드, 스웨덴, 체코 여행사의 연락처와 주소를 안내했다.

그동안 북한의 외국인 관광은 인접국인 중국 소재 북한 전문여행사와 연계한 상품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다수의 유럽 여행사와 손잡은 것이다. 이는 중국에 집중된 외국인 관광객을 유럽으로 다변화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북한 국가관광총국에 따르면 2018년 방북한 외국인 관광객이 20만명을 넘어섰고 이 가운데 중국인이 90%에 달했다.

조선관광은 또 '자연 속에서의 체험-등산관광 진행' 제목의 글에서 지난 6월 15일 북한 묘향산에서 등산관광을 한 8명의 핀란드 관광객 사연을 소개했다.

조선관광은 핀란드 관광객들이 묘향산 곳곳을 둘러보면서 "아름다운 자연경치에 심취되기도 하고 계곡에 흘러내리는 맑은 물에 달아오른 몸을 식히며 기쁨을 금치 못해 하였다"고 전했다.

백두산 천지
백두산 천지

[촬영 김혜림]

판문각 찾은 외국인 관광객
판문각 찾은 외국인 관광객

(판문점=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7일 경기 파주 판문점 북측 지역인 판문각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을 바라보고 있다. 2019.5.17 kane@yna.co.kr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