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가병원체자원은행, 2018년 병원체자원 398종 2천264주 수집

송고시간2019-08-19 10: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018 병원체자원 연보' 발간…109종 1천156종 관련 기관 분양 활용

연도별 병원체자원 수집 현황
연도별 병원체자원 수집 현황

[질병관리본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질병관리본부 국가병원체자원은행은 2018년 병원체자원 수집 및 활용 현황을 분석·정리한 '2018년 국가병원체자원은행 연보'를 발간했다고 19일 밝혔다.

병원체자원이란 보건의료의 연구 또는 산업을 위하여 실제적이거나 잠재적인 가치가 있는 자원으로서 인간에게 감염병을 일으키는 세균, 진균, 바이러스, 원충 등의 병원체 및 관련 정보 등이다.

2018년 수집된 병원체자원은 2천264주(398종)로 전년 대비 자원의 종류가 세균 63종, 진균 15종, 바이러스 6종 등 총 84종이 증가했다.

병원체자원 보존·관리목록 등재율은 최근 3년간 지속해서 증가했다. 2018년 신규 등재 건수는 404주(128종)로 전년도 대비 33% 상승했다.

2018년 총 등재자원은 세균 2천377주(521종), 진균 353주(149종), 바이러스 205주(22종), 파생자원 100건, 조류 1주(1종) 등 3천36주(693종)이다.

교육기관과 보건의료 연구 및 산업계 등 관련 기관에 분양돼 활용된 자원은 한 해 동안 1천156주(108종)였다.

국가병원체자원은행은 이런 내용의 연보를 책자 및 전자파일 형태로 제작해 국내 관련 산업계, 학계, 연구계 등에 이달 중순경 배포할 예정이다.

ae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