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울산국제영화제 기본계획 어떻게 짤까…연구용역 시민 설명회

송고시간2019-08-19 14: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울산국제영화제 기본계획 보고회
울산국제영화제 기본계획 보고회

2019년 7월 울산시청 상황실에서 가칭 울산국제영화제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 중간보고회와 제3차 자문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는 19일 시의회 회의실에서 가칭 울산국제영화제 추진 필요성과 타당성 검토, 기본 구상과 개최 방안 도출 등 기본계획안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 시민 설명회를 열었다.

설명회는 현재 연구용역이 진행 중인 울산국제영화제 기본계획 수립과 관련해 영화계와 시민 모두가 공감하는 최적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심규환 울산시 문화예술과장이 '국제영화제 추진배경 및 경과'를 보고하고, 연구용역 수행기관인 부산국제영화제 지석영화연구소 이호걸 소장이 '국제영화제 기본계획안'을 설명했다.

이어 이인균 울산시청자미디어센터장이 전문가 토론을 주재했다.

전문가 토론에서는 김이석 동의대학교 영화학과 교수, 장성호 전주국제영화제 사무처장, 홍영진 경상일보 문화부장, 서영조 한국시나리오작가협회 부이사장, 배문석 울산노동역사관1987 사무국장 등이 참여해 국제영화제 사례와 성공을 위한 제언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울산시는 이번 설명회에서 시민과 전문가 의견 등을 수렴한 뒤 다음 달 1일 마무리될 연구용역 결과에 따라 내년에 개최할 울산국제영화제 최적 방안을 정할 방침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국제영화제가 영화계와 시민 모두가 공감하고 지역 축제를 아우르는 복합문화축제로 열릴 수 있도록 최적 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영화, 영상, 문화예술 관련 다양한 전문가와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며 "울산만의 차별화된 창의적이고 특성화된 시민 참여형 국제영화제로 내실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시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