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12댓글페이지로 이동

日, 7월 한국수출 6.9%↓…9개월째 감소세(종합)

송고시간2019-08-19 12:50

댓글12댓글페이지로 이동

무역수지 두 달 만에 적자전환…중국 수출 감소 영향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지난 7월 한 달간 무역수지가 두 달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日, 7월 한국수출 6.9%↓…9개월째 감소세(종합) - 1

외교적 대립이 경제전쟁으로 발전한 한국으로의 수출은 9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일본 재무성이 19일 발표한 7월 무역통계(통관기준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일본의 무역수지는 2천496억엔(약 2조8천82억원) 적자로 나타났다.

일본의 월간 무역수지가 적자를 낸 것은 지난 5월 이후 두 달 만이다.

수출액은 작년 동기 대비 1.6% 적은 6조6천432억엔으로, 8개월 연속으로 감소세를 기록했다.

수입액은 1.2% 감소한 6조8천928억엔이었다.

교도통신은 7월 무역수지가 적자로 돌아선 이유로 미·중 무역마찰에 따른 중국 경기의 부진을 꼽았다.

실제로 중국 경기 부진으로 대중 수출액이 작년 동월 대비 9.3% 감소했다.

한일 무역충돌 (PG)
한일 무역충돌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한국에 대한 수출액은 전체적으로 6.9% 감소한 4천363억엔을 기록하면서 작년 11월 이후 9개월째 마이너스(-) 성장세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일반기계가 26.7% 급감한 가운데 원동기(-47.4%), 반도체 등 제조장비(-41.6%), 하역기계(-39.5%), 금속가공기계(-36.6%) 등의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또 한국으로의 원료품 수출은 23.4% 감소했다.

한국에 대한 수출 중 비중이 상대적으로 큰 화학제품은 7.5% 늘어났다.

이 중 유기화합물 수출은 8.6% 늘어난 237억엔, 의약품 수출은 5.0% 증가한 34억엔, 플라스틱 수출은 11.7% 많은 275억엔으로 집계됐다.

일본 정부가 지난달 초부터 고순도불화수소(에칭가스)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3개 품목의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한 데 따른 여파는 이번 통계로 명확하게 확인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일본 재무성은 해당 품목을 무역 통계상으로 따로 분류하지 않아 영향이 있었는지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국에서의 7월 수입액은 작년 동기 대비 전체적으로 8.6% 감소한 2천757억엔에 머물렀다.

식료품(+7.3%)과 일반기계(+6.9%)는 늘었지만 광물성연료(-29.6%), 전기기품(-13.1%), 화학제품(-12.7%), 원료품(-12.5%) 등이 감소했다.

이로써 일본이 지난 7월에 한국과의 교역에서 얻은 흑자액은 작년 동기 대비 3.6% 줄어든 1천607억엔(약 1조8천278억원)으로 집계됐다.

일본의 7월 대(對) 한국 수출 통계 자료 [재무성 홈페이지}

일본의 7월 대(對) 한국 수출 통계 자료 [재무성 홈페이지}

parksj@yna.co.kr, b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