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나눔의 집' 진입로 확장계획 무산위기…주민들 "난개발 우려"

송고시간2019-08-19 11: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광주시 19억 확보해 확장추진…주민반발로 내달까지 합의안되면 사업철회

(광주=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 진입로 확장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차량교행 불가능한 '나눔의 집' 진입로 일부 구간
차량교행 불가능한 '나눔의 집' 진입로 일부 구간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진입로 예산이 올해 국비로 확보됐지만, 주민들이 난개발 야기 등을 이유로 반대하며 설계가 중단되는 등 난항을 겪고 있다.

19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방도 325호선에서 나눔의 집(퇴촌면 원당리)까지 진입로는 모두 900m 구간으로 도로 폭이 3∼6m로 들쭉날쭉하며 일부 도로의 경우 차량교행이 불가능하다.

시는 이에 따라 올해 초 국비(특별교부세) 19억원을 확보해 전체 900m 구간을 폭 8.5m로 확장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왕복 2차로와 편측(한쪽) 보도를 설치할 계획인데 주민들이 반대하며 지난 6월 설계가 중단됐다.

주민들은 도로 폭이 6m 이상이 될 경우 광주시 조례에 따라 빌라 건물과 물류단지 등이 들어와 난개발을 부를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또 나눔의 집 진입로가 붐비는 때는 3·1절, 광복절 등 1년에 몇차례 되지 않는 데다 프라이버시 침해도 우려된다고 주민들은 반대 이유를 설명했다.

시는 이에 따라 진입로 중간중간에 교행 구간을 만드는 방안과 포켓 주차장을 만들고 교행 장소로도 사용하는 방안을 제시, 주민들과 협의 중이지만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또 진입로 초입의 환경부 소유 땅에 주차장을 짓고 나눔의 집 방문객들을 도보로 이동하게 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데 나눔의 집 측이 반대하고 있다.

나눔의 집 진입로 확장 위치도
나눔의 집 진입로 확장 위치도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 관계자는 "퇴촌면 원당리가 상수원보호구역으로 묶여 개발이 엄격히 제한되고 있는 탓에 난개발을 우려하는 주민들의 주장도 일리가 있는 부분이 있고 강제수용에도 어려운 점이 있다"며 "다음 달 말까지 합의안이 도출되지 않으면 진입로 확장사업을 철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존 진입로 외에 나눔의 집 측이 퇴촌면 정지리 마을에서 들어오는 우회도로를 개설하는 방안을 제시했는데 시는 터널 공사에 따른 사업비 과다와 환경 훼손 등을 이유로 난색을 보인다.

c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