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박지원 "목포 원도심 노후간판 개선사업 국비 확보"

송고시간2019-08-19 11:4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개항문화거리 간판 개선사업, 행안부 공모에 선정

목포근대역사관
목포근대역사관

[목포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대안정치연대 소속 박지원(전남 목포) 국회의원은 19일 "행정안전부의 '2020 간판개선사업'에 목포시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2020 간판개선사업'은 행정안전부가 도시 경관개선을 위해 옥외광고사업 수익금 50억원을 활용,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노후간판을 교체하는 사업이다.

목포시는 전남도 평가를 거쳐 행안부 공모사업에 신청해 선정됐다.

원도심('1897 개항문화거리') 노후 간판 개선 등에 내년도 7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비용의 90%가 보조(국비 40%, 시비 50%)이며, 자부담은 10%다.

구체적인 사업계획은 연말에 결정될 예정이다.

박 의원은 "근대역사문화가 잘 보존된 원도심의 역사 문화적 특성을 반영한 도시 경관개선이 이뤄지면 목포의 도시 이미지 제고와 관광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종식 시장과 잘 협력해서 행안부 공모사업에 선정됐고 간판개선 등 원도심의 도시 경관개선사업이 지속해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chog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