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훈련 끝나도 남북관계 '깜깜'…北, 식량지원 여전 묵묵부답

송고시간2019-08-19 11: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 한달째 WFP에 쌀지원 공식입장 안밝혀…'9월까지 전달완료' 구상 안갯속

정부, WFP통해 국내산 쌀 5만t 북에 제공
정부, WFP통해 국내산 쌀 5만t 북에 제공

(서울=연합뉴스) 통일부가 19일 "정부는 북한의 식량상황을 고려하여 그간 세계식량계획(WFP)과 긴밀히 협의한 결과, 우선 국내산 쌀 5만t을 북한에 지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에 국내산 쌀을 지원하는 것은 처음이다. 대북 쌀 지원은 2010년 이후 9년 만이다. 사진은 2010년 군산항에서 북한 수재민에게 전달할 쌀을 배에 선적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정빛나 기자 = 북한이 강력 반발한 하반기 한미 연합훈련이 오는 20일 종료되지만 북한의 냉랭한 대남 태도로 남북관계 경색 상황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미 연합훈련이 끝난 후 북미 실무협상 개최 계기에 남북관계 재개의 모멘텀도 마련하려던 정부의 구상은 최근 북한이 내놓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담화 등으로 난관에 부딪힌 상태다.

대남기구인 조평통은 16일 대변인 담화에서 "남조선 당국이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아무런 계산도 없이 계절이 바뀌듯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면서 앞으로의 조미(북미)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목을 빼 들고 기웃거리고 있지만 그런 부실한 미련은 미리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평통 대변인은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 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며 훈련 종료 후 남북대화 가능성을 일축했다.

북미협상이 가동되더라도 남북관계와는 분리해서 다루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남북간 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상태가 어느 정도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를 싣는다.

정부가 추진하던 남북교류 현안도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당장 시급한 상황에 놓인 것은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한 대북 식량지원이다. 당초 정부는 춘궁기인 다음 달 안으로 국내산 쌀 5만t의 대북 전달을 모두 마치겠다는 목표였지만, 북한이 돌연 거부 의사를 내비쳐 실무적으로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달 하순 WFP 평양사무소와의 실무 협의 과정에서 한미연합훈련을 이유로 남측이 지원하는 쌀 수령에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이는 실무자 차원의 언급이었기 때문에 WFP는 북측에 문서 등으로 공식적 입장을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북한은 이후 한 달 가까이 WFP 측에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WFP 측을 통해서 북한의 공식입장을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거듭 밝히며 "계속 WFP 측과 북측의 협의 상황을 파악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한미연합훈련 기간에는 북측의 입장을 기다려 본다는 방침이었지만, 훈련 종료 이후에도 계속 답변이 없다면 사업 진행에 대한 고심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수령 의사를 밝히더라도 다시 선박을 섭외해 첫 출항을 하기까지는 3주가량이 걸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가 전달 완료 시점으로 당초 목표한 '9월 내'까지는 물리적으로 점점 시간이 촉박해지는 상황이며, 선박 섭외 가능성 등도 변수가 될 수 있다.

한 정부 관계자는 9월 내 전달이 실현 가능할지에 대해 "북한의 입장을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시기를 논하기는 성급하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정부가 염두에 뒀던 이산가족 상봉 등 다른 남북교류 사업도 '올스톱' 상태가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

정부는 일단 북미 실무협상이 재개되면 정세 변화 여지를 주시하면서 남북관계 재개를 모색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북미 실무협상이 진척되는 과정에서 북한이 자신들의 필요성에 따라 남측에 대해서도 태도 변화를 보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도 일각에서 나온다.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