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구 이월드 놀이기구 사고, 업체 안전불감증이 빚은 인재

송고시간2019-08-19 13: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피해자 입사 5개월 아르바이트생…정규직 관리자는 아예 자리 비워

이월드 측 사고 사흘 만에 '재발 방지' 사과문, 사후약방문 지적

롤러코스터 선로에 떨어진 아르바이트생
롤러코스터 선로에 떨어진 아르바이트생

(대구=연합뉴스) 지난 16일 오후 대구 달서구 이월드 놀이기구 허리케인에서 119구급대원들이 근무자 A(24)씨를 구조하고 있다. A씨는 병원에서 긴급 수술을 받았다. 2019.8.17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nhyung@yna.co.kr (끝)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 이월드 놀이기구에서 발생한 아르바이트생 다리 절단 사고는 시설 관리업체의 안전 불감증이 빚은 인재라는 지적이다.

19일 이월드 측에 따르면 놀이기구 사고로 다리를 잃은 아르바이트생 A(22)씨는 5개월 전 군대 제대 후 아르바이트생으로 입사했다.

당시 해당 놀이기구 운전을 담당한 직원 B(20)씨도 근무 경력이 1년 4개월여밖에 안 된 비정규직 아르바이트 직원이었다. B씨가 해당 시설 운전을 담당한 것은 불과 5개월여밖에 되지 않았다.

정규직 관리자는 이 놀이기구를 포함해 7개의 기구를 동시에 관리하면서 사고 당시 주변에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난 기구는 한꺼번에 4명이 탈 수 있는 길이 2m가량 열차 6량으로 구성된 롤러코스터다.

사고 당시 A씨는 열차 앞부분부터 탑승객의 안전벨트 착용과 안전바 작동 여부를 확인한 뒤 마지막 열차에 매달려 있다가 운행이 시작되자 10여m 앞 운전실 주변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대구 놀이공원 아르바이트생 접합수술 실패…"너무 안타깝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통상 탑승객 안전을 확인하는 직원이 열차 마지막까지 확인하고 운전실까지 되돌아오면 열차를 운행하게 돼 있지만 A씨는 해당 열차에 매달린 채로 이동했고 B씨는 A씨가 되돌아오지도 않았는데도 열차를 출발시킨 것이다.

사고 소식이 전해지면서 평소에도 안전요원들이 마지막 열차에 매달려 운전실까지 이동하는 경우가 많아 아찔했다는 인터넷 댓글이 잇따르기도 했다.

최근 이 시설을 이용했다는 한 네티즌은 "탑승객 안전을 책임진다는 분이 정작 본인은 열차에서 뛰어내리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결국 사고가 난 놀이기구에 경력이 5개월도 안 된 아르바이트생 두 명이 매뉴얼을 무시한 채 근무를 하도록 방치한 놀이공원이 사고의 일차적 책임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월드 측은 사고 발생 사흘만인 19일에야 홈페이지에 유병천 대표이사 명의의 사과문을 게시해 사후 약방문이라는 지적도 받고 있다.

이월드는 사과문에서 "사고 발생 직후 해당 놀이기구 운영을 즉시 중단한 뒤 사고 경위 파악을 위해 수사에 적극 협조하는 동시에 해당 놀이시설 운영과정에 대한 점검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재발 방지를 위해 모든 놀이기구의 안전점검을 다시 하고 안전 규정 보강과 함께 직원들에 대한 교육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경찰, 대구 이월드사고 현장 감식
경찰, 대구 이월드사고 현장 감식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9일 오후 대구시 달서구 두류동 이월드에서 경찰들이 놀이기구(롤러코스터) 사고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 지난 16일 이월드에서는 놀이기구를 운용하는 아르바이트생이 다리가 절단돼는 사고가 일어났다. 2019.8.19 mtkht@yna.co.kr

경찰, 대구 놀이기구 사고 현장 감식
경찰, 대구 놀이기구 사고 현장 감식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9일 오후 대구시 달서구 두류동 이월드에서 경찰들이 놀이기구(롤러코스터) 사고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 지난 16일 이월드에서는 놀이기구를 운용하는 아르바이트생이 다리가 절단돼는 사고가 일어났다. 2019.8.19 mtkht@yna.co.kr

대구 이월드사고 현장 감식하는 경찰
대구 이월드사고 현장 감식하는 경찰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9일 오후 대구시 달서구 두류동 이월드에서 경찰들이 놀이기구(롤러코스터) 사고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 지난 16일 이월드에서는 놀이기구(롤러코스터)를 운용하는 아르바이트생이 다리가 절단돼는 사고가 일어났다. 2019.8.19 mtkht@yna.co.kr

대구 이월드사고 현장 감식하는 경찰
대구 이월드사고 현장 감식하는 경찰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9일 오후 대구시 달서구 두류동 이월드에서 경찰들이 놀이기구(롤러코스터) 사고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 지난 16일 이월드에서는 놀이기구(롤러코스터)를 운용하는 아르바이트생이 다리가 절단돼는 사고가 일어났다. 2019.8.19 mtkht@yna.co.kr

duc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