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농협 직원, 남편 명의 억대 적금 몰래 이체…징계 예정

송고시간2019-08-19 14: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농협 "통장 명의자가 적금 중도 해지·이체 신청해야"

금융 불법 거래(CG)
금융 불법 거래(CG)

[연합뉴스TV 제공]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농협 직원이 남편 명의의 억대 적금을 몰래 자신의 계좌로 이체한 사실이 드러나 징계를 받게 됐다.

19일 남광주농협에 따르면 남광주농협 직원 A씨는 2017년 10월, 남편 B씨 명의의 적금 4억2천만원이 만기가 되자 자신 명의 계좌로 1억2천만원, 남편 명의로 새로운 적금계좌를 만들어 3억원을 각각 이체했다.

A씨는 이후 두 달 만에 남편의 적금을 중도해지한 뒤 1억5천500만원은 자신의 계좌로, 1억4천500만원은 자신의 동생 계좌로 옮겼다.

A씨는 남편의 도장과 통장을 갖고 있었고, 비밀번호도 알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남편은 그해 12월 '자신의 의사'와 관계없이 적금이 이체된 사실을 알고 농협 측에 적금 반환을 요청해 4억2천만원을 돌려받았다.

이후 남편은 아내를 횡령 등 혐의로 고소하고, 농협에 징계를 요구했다.

이에 광주지검은 A씨에 대해 무혐의 처분했고, B씨는 고검에 항고했으나 역시 무혐의 처분돼 대검찰청에 재항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광주농협 관계자는 "A씨처럼 타인의 통장과 도장을 지참하고 비밀번호를 아는 사람은 '채권 준점유자'로서 만기 적금 해지·재예치까지는 가능하지만, 중도 해지·이체 신청은 반드시 통장 명의자가 해야 한다"며 "A씨는 예탁금 해지 업무 위반을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A씨가 실적을 위해 적금을 해지·이체했다고 주장하지만, 남편은 이혼소송을 앞둔 아내가 자신 동의 없이 불법으로 해지·이체했다고 맞서고 있다"며 "검찰의 최종 수사 결과가 나오면 징계할 예정으로 설령 무혐의가 확정되더라도 예탁금 해지 업무를 소홀히 해 징계를 피할 순 없다"고 말했다.

shch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