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LG화학, '배터리 소송' 대표 로펌 변경…"전력 보강 차원"

송고시간2019-08-19 14: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LG화학[051910]이 SK이노베이션[096770]을 상대로 진행 중인 영업비밀 침해 소송의 대표 법률대리인을 변경했다.

19일 업계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공개한 서류에 따르면 LG화학은 대표 법률대리인(lead counsel)을 덴튼스(Dentons)US에서 레이섬앤왓킨스(Latham&Watkins)로 바꿨다.

레이섬앤왓킨스는 지난해 글로벌 매출액 2위를 기록한 미국계 로펌이다.

대표 법률대리인 변경에도 기존 대표 로펌 덴튼스가 LG화학의 법률대리인에서 완전히 배제되는 것은 아니다.

덴튼스US는 다국적 로펌 다청 덴튼스의 미국 법인으로 이 로펌의 중국 법인 다청이 현지 배터리 업체 비야디(BYD·比亞迪)의 법률자문을 해왔던 것으로 알려져 일각에서 기술 유출 주장이 나온 바 있다.

LG화학 측은 "로펌이 새롭게 들어온 건 아니다"라면서 "이번 대표 로펌 변경은 단순 전력 보강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LG화학이 제기한 ITC 소송은 내년 6∼7월 예비판결, 11∼12월 최종판결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LG화학은 지난 5월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기술 관련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며 ITC와 델라웨어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고, SK이노베이션은 6월 국내 법원에 명예훼손 관련 맞소송을 걸었다.

SK이노베이션은 현재 LG화학을 상대로 한 특허침해 관련 ITC 소송을 준비 중이며 이르면 이달 말 정식으로 소송을 제기할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 - SK이노베이션 소송전 (PG)
LG화학 - SK이노베이션 소송전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acui7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