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선 119 구조대 '벌과의 전쟁'…"검은색 복장 피해야"

송고시간2019-08-19 15: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천=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최근 충북 제천소방서 119구조대의 하루는 벌집 제거로 시작해 벌집 제거로 끝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벌집 제거 신고는 하루 15건 이상 접수된다. 이 중 10회가량 구조대가 출동한다.

점심 식사는 현장에서 현장으로 이동하며 외부에서 해결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벌집 제거 작업 [제천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벌집 제거 작업 [제천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천소방서는 19일 "요즘은 말벌의 왕성한 번식 기간으로, 상당한 공격성을 띠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지난 18일 송학면 송한리에 거주하는 A씨가 말벌에 쏘여 병원에서 치료한 뒤 구조대를 방문해 벌집 제거 요청을 하기도 했다.

양진 119구조대장은 "말벌을 보면 멀리 피하는 게 상책이고, 야외 활동이 불가피하다면 흰색 모자 등 흰옷을 입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그는 "벌은 검은색은 오소리 등 천적으로 알고 집중 공격을 한다"며 "특히 머리를 조심하고, 쏘이면 즉시 119에 도움을 요청하거나 병원에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jc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