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데스노트' 정의당, 잇단 조국 의혹에 고심…"철저한 해명 필요"

송고시간2019-08-19 16: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임명 지지측·반대측 당으로 연락 빗발…심상정 "조 후보자에 소명 요청"

취임 1개월 기자회견하는 심상정
취임 1개월 기자회견하는 심상정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취임 1개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8.19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과 논란이 커지면서 정의당이 고심하는 표정이다.

후보 지명 당시만 해도 '사법개혁 적임자'라며 적격 판정을 내렸지만, 부동산·펀드 거래 관련 의혹에 이어 딸 장학금 논란 등이 잇달아 나오자 최종적 평가를 놓고 신중한 기류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다만 자유한국당 등 보수야당의 '파상공세'에 휩쓸리기 보다는 '중심'을 잡고 판단을 내려야 한다는 쪽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당 지도부도 의혹의 사실관계를 명확히 따져본 뒤 당론을 신중히 결정한다는 방침을 정하고 여론의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모든 것을 열어두고 고민하겠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문제가 되지 않는 부분까지 확대되는 부분은 경계한다"고 밝혔다.

다만 "국민들이 생각하기에 당황스러운 면이 있는 것 같다"며 "더 철저하게 해명돼야 할 부분이 더 생기고 고민이 깊어진 것은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실제 정의당으로는 조 후보자의 임명 지지 측과 반대 측의 연락이 빗발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모든 의견이 당으로 들어오고 있다"며 "정의당의 입장에 대해서도 계속 문의가 온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심상정 대표는 조 후보자에게 소명을 요구하기로 결정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연 취임 한 달 기자간담회에서 "안팎에서 제기되는 여러 의혹과 관련해선 후보에게 별도 소명을 요청할 계획"이라며 "국회 (청문회의) 공식 검증 과정과 함께 정의당 차원에서도 검증 작업을 병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데스노트는 정의당의 것이 아니라 국민의 것"이라며 "철저한 검증을 통해 국민의 상식과 눈높이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정의당의 신중한 태도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의 관계를 고려한 측면이 있는 것으로도 풀이된다.

특히 검찰개혁 등 개혁과제를 두고 민주당 지지층과 정의당 지지층의 여론이 '교집합'을 형성하고 있는 상황에서 '개혁 미션'을 완수해야할 조 후보자에게 '레드카드'를 쉽게 꺼내들 수 없다는 분석이다.

선거제 개혁을 비롯해 내년 총선 때 일부 지역에서 민주당과의 후보 연대가 필요할 수 있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의 최측근이라는 상징성을 갖는 조 후보자에 대해 전략적 판단이 필요한 측면도 있어 보인다.

정의당 데스노트란 문재인 정부 들어 정의당이 '부적격 판정'을 내린 고위공직 후보자들이 낙마하는 일이 반복되면서 나온 말이다.

인사청문 문턱을 넘지 못한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 후보자,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등은 정의당의 '데스노트'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질문에 답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질문에 답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건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8.19 ondol@yna.co.kr

hrse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