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환경단체 "김해 수돗물 수질개선 위해 보 개방 목소리 내야"

송고시간2019-08-19 16:1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변여과수 절반 쓰지만, 문제는 표류수" 지적

낙동강 딴섬 주변 녹조
낙동강 딴섬 주변 녹조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김해=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최근 낙동강 녹조가 심각한 수준으로 변하자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이 김해시를 향해 강변여과수와 표류수를 절반씩 섞어 정화하고 수돗물로 공급해 안전하다고 홍보하기에 앞서 표류수 수질개선에 먼저 나설 것을 촉구했다.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은 19일 낸 보도자료에서 "김해시는 생림면 마사리 딴섬의 강변여과수와 표류수를 절반씩 섞어 정화해 시민들에게 수돗물로 공급한다"며 "김해시는 강변여과수를 사용하기 때문에 시민들은 안전한 물을 공급받는다고 하지만 국가상수도정보시스템에 올려진 김해 표류수 수질을 보면 그렇지만도 않아 보인다"고 밝혔다.

표류수의 경우 용존산소량이나 부유물질, 총대장균군수 등 기준치를 초과하는 항목들이 많았고 2017년도 9월부터 강변여과수를 사용, 염소 주입률이 줄어들었다 해도 녹조 등 물속의 작은 불순물을 뭉치게 해 제거하는 응집제 투입량은 줄지 않았다고 이 단체는 지적했다.

특히 김해시에서 사용하는 응집제는 폴리염화알루미늄 1종으로 학계엔 '알루미늄 농도는 과다하게 섭취할 경우 신경성 장애로 인한 알츠하이머병과 같은 뇌질환 및 고등동물의 신경원에 섬유변성을 일으킨다'고 보고돼 있다고 설명했다.

김해양산환경연은 "서울을 제외한 타 지자체와 비교해 시민들에게 맑은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강변여과수를 개발한 김해시 노력이 빛을 발하기 위해선 수돗물 공급량의 절반을 차지하는 낙동강 표류수 수질을 개선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물을 흐르게 해 유속을 높이면 지금보다 훨씬 녹조가 줄어들 수 있고 정수과정의 약품 투입도 줄어들 수 있다"며 "보 수문을 완전히 개방해 강이 흐르도록 중앙정부에 적극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b94051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