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난지물재생센터 이전하라"…고양 대덕 주민들 출입차량 저지

송고시간2019-08-19 17: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주민들 "서울시-고양시 상생협약 조치 없어"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대덕동 주민들이 19일 덕양구에 있는 기피시설인 서울시 난지물재생센터의 운영 중단을 요구하며 센터 진입 차량의 통행을 막는 등 실력행사에 나섰다.

고양 대덕 주민들, 8시간동안 난지물재생센터 차량 출입 막아
고양 대덕 주민들, 8시간동안 난지물재생센터 차량 출입 막아

[대덕동 난지물센터 주민협의체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대덕동 난지물센터 주민협의체' 소속 주민 150여명은 19일 오전 0시부터 8시까지 난지물재생센터 정문에서 트랙터를 동원하고 텐트를 치며 서울시에서 발생한 하수, 분뇨, 음식물을 처리하기 위해 센터로 들어가는 차량을 막았다.

오전 8시께 경찰이 주민 해산에 나서면서 현재는 주민 10여명이 정문 앞에서 가끔 차량 출입을 제지할 뿐이다.

서울시의 하수 및 분뇨처리시설은 중랑, 탄천, 서남, 난지물재생센터 등 4곳이 있다.

탄천은 하수만 처리하고, 중랑과 서남은 음식물 폐수와 분뇨를, 난지물재생센터는 하수·분뇨·음식물 쓰레기 등 3종을 처리하고 있다.

협의체는 "서울 시내의 중랑·탄천·서남 3개 분뇨처리시설은 공원화 사업이 끝나 난지물센터와 비교할 수 없이 시설이 개선된 상태"라며 "서울시는 음식물 폐수를 처리하는 중랑과 서남 2곳의 주변 주민을 위해 2013년부터 연간 5억∼6억원가량을 지원하고 있으며 탄천 처리장에서는 음식물 폐수는 처리하지도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난지물재생센터는 서울시민의 분뇨·하수·음식물쓰레기를 모두 처리하는 유일한 곳이지만 서울시로부터 일체의 지원금을 받은 적이 없다"며 "난지물재생센터는 서울시가 아닌 고양지역에 있는데 고양 시민들을 위한 배려는 고작 주민복지회관 신축자금 중 20억원이 전부"라고 지적했다.

고양 대덕 주민들이 난지물재생센터에 설치한 텐트
고양 대덕 주민들이 난지물재생센터에 설치한 텐트

[대덕동 난지물센터 주민협의체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또 "2012년 5월 2일 박원순 서울시장과 최성 전 고양시장이 '상생협약'을 맺고 난지물센터의 조속한 지하화를 약속했지만, 현재까지도 그 어떤 조치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에 협의체는 ▲ 난지물센터 지하화 재공사 또는 센터 영구 폐쇄 ▲ 서울 하수도 이용료의 3년치 중 5%인 1천억원을 고양시에 지급해 고양 주민들의 숙원사업 지원 ▲ 600t 규모의 음식물처리시설을 지하화한 뒤 관리권을 고양시로 이관 등을 서울시에 요구했다.

송원석 대책위원장은 "서울시의 분명한 답이 있을 때까지 주민들은 난지물센터로 진입하는 서울시의 모든 분뇨 및 폐수 차량 통행을 실력으로 저지하겠다"고 강조했다.

고양시는 올해 4월 다른 지자체가 관내에서 운영하는 기피시설의 위법행위를 제재하고 수시로 지도 점검할 수 있는 내용의 '고양시 환경시설 등에 관한 관리 조례'를 제정했다.

n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