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남경찰 트라우마 치유할 '마음동행센터' 문 열었다

송고시간2019-08-19 16: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마음창원병원 연계, 센터 사무실·검사 기계 무상 제공

경남경찰청 마음동행센터 개소
경남경찰청 마음동행센터 개소

[경남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지방경찰청은 경찰관들의 트라우마와 직무 스트레스를 치유해줄 마음동행센터를 19일 개소했다.

센터는 한마음창원병원 맞은편 상가 3층에 마련됐다.

센터에는 2급 임상심리상담사가 상주한다. 상담사는 전문 검사 기계를 통해 심리 상담을 진행한다.

치료가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한마음창원병원과 연계해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진료 기록 등은 철저히 비밀로 유지한다.

경찰관들은 횟수 제한 없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상담사 고용과 상담 과정에 드는 비용은 경찰청이 부담한다. 연간 1억5천만원 상당으로 추산된다.

사무실과 검사 기계는 한마음창원병원에서 무상 제공한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진정무 경남경찰청장은 "직무 특성상 경찰관들은 스트레스가 높아 적극적으로 예방하고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마음동행센터 개소를 계기로 한층 더 밝고 건강한 조직으로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