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카메라뉴스] 속리산에 '이룰 수 없는 사랑' 상사화 만개

송고시간2019-08-19 17: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보은=연합뉴스) 충북 보은군 속리산국립공원에 꽃과 잎이 만나지 못해 '이룰 수 없는 사랑'이라는 꽃말을 가진 상사화(相思花)가 만개했다.

만개한 상사화
만개한 상사화

[속리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상사화는 꽃이 필 때 잎이 없고, 잎이 자랄 때는 꽃이 피지 않아 서로 생각만 하고 볼 수 없다는 의미를 담아 이런 이름이 붙여졌다.

8월 중·하순에 피는 상사화는 주로 사찰이나 암자에서 많이 재배했다.

상사화 줄기에 방부제 성분이 있어, 탱화나 불경의 부패 방지를 위해 이를 염료와 제본용 접착제에 섞어 사용했기 때문이다.

불교 문화가 크게 융성한 속리산 법주사나 인근 암자 주변에 상사화가 무리 지어 자생하는 것도 같은 이유다.

만개한 상사화
만개한 상사화

[속리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성민 속리산국립공원사무소 행정과장은 "여름의 끝자락에 피는 속리산 상사화는 대규모로 피지는 않지만, 연분홍빛 은은함이 주는 아름다움이 색다르다"며 "상사화가 핀 등산로를 거닐며 산사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글 = 전창해 기자, 사진 = 속리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jeonc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