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 국회 인근 아베 정권 규탄 집회 "韓 적대시 부추기지 말라"

송고시간2019-08-19 21: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 교도=연합뉴스) 19일 오후 도쿄 나가타초 국회의사당 주변에서 열린 '일한(한일) 시민 연대하자' 집회에서 한 참가자가 '한국 적대시를 부추기지 말라'는 손팻말을 든 채 구호를 외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19일 오후 도쿄 나가타초 국회의사당 주변에서 열린 '일한(한일) 시민 연대하자' 집회에서 한 참가자가 '한국 적대시를 부추기지 말라'는 손팻말을 든 채 구호를 외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제 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한국대법원의 배상 판결에 맞선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로 양국 관계가 얼어붙은 가운데 '한국을 적대시하지 말라'고 주장하는 일본 시민들의 함성이 도쿄 시내에 울려 퍼졌다.

일본의 반전 시민단체인 '전쟁시키지 마라·(헌법) 9조 부수지 마라! 총궐기행동실행위원회'(이하 행동실행위)와 '아베 9조 개헌 노(NO)! 전국시민액션'은 19일 오후 도쿄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일한(한일) 시민 연대하자'는 구호를 내건 공동집회를 열었다.

집회 참가자들은 '한국 적대시를 부추기지 말라' 등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비판하는 내용이 적힌 손팻말을 든 채 경제보복 조치로 양국 관계를 악화시킨 아베 정권을 규탄했다.

행동실행위의 다카다 겐(高田健) 공동대표는 이날 집회를 시작하면서 "한국에서는 한일 관계를 망가뜨리는 아베 정권을 상대로 양국 시민이 연대해 투쟁하자고 호소하고 있다. 우리도 응답하자"며 반(反)아베 투쟁을 촉구했다.

가와사키(川崎)에서 왔다는 오하라 구미코(大原久美子·73) 씨는 교도통신에 "한국과 쌓아온 평화를 깨뜨리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한일 양국이) 적대시하지 말고 사이좋게 지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최 측은 이날 집회에 1천600여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