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마존, 프랑스 판매업자들에 수수료 3% 인상…디지털세에 맞불

송고시간2019-08-20 01: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디지털세 부담을 판매업자에 전가' 지적도

아마존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마존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프랑스가 대형 정보기술(IT) 기업들에 '디지털세'를 부과하기로 한 가운데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프랑스의 판매업자들에게 물리는 수수료를 3% 인상한다고 경제매체 CNBC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디지털세 과세 부담을 아마존에 입점한 판매업자들에게 전가하는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보도에 따르면 아마존은 최근 프랑스의 중소 규모 제3자 판매업체 수천 곳에 대해 10월부터 수수료를 3% 올리겠다고 통지했다.

아마존은 인상의 이유로 프랑스 정부가 지난달 통과시킨 3%의 디지털세를 들었다.

아마존은 "이 세금이 우리가 기업들에 제공하는 장터 서비스를 정면으로 겨냥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판매업자들에게 이를 전가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CNBC는 "아마존의 조치는 IT 공룡과 중소기업 간의 (기울어진) 운동장을 평평하게 하려는 프랑스 정부의 목표와 정면으로 상충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나아가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같은 회사들을 통제하려는 프랑스의 노력을 더 복잡하게 한다"고 지적했다.

프랑스 정부의 디지털세는 디지털 사업을 통한 연간 매출액이 7억5천만 유로(약 1조원) 이상이면서 그중 2천500만 유로(약 336억원)를 프랑스에서 벌어들이는 회사를 겨냥한 것이다.

프랑스는 올해 1월부터 소급해 이 세금을 부과하며 연간 5억 유로를 징수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이에 반발해 조사를 개시하는 한편 보복 관세를 부과하겠다며 반발하고 있다.

아마존은 이날 열릴 예정인 프랑스의 디지털세에 대한 미 행정부의 청문회를 앞두고 미리 제출한 의견서에서 이 세금이 "해롭고 차별적"이라고 주장했다.

아마존은 이 세금이 "프랑스의 고객과 연결되기 위해 아마존 서비스를 이용하는 수십만 개의 중소기업들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sisyph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