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기준금리 단기간에 최소 1%P 내려야…양적완화도"

송고시간2019-08-20 02: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 경제 강하다면서도 연준에 금리 대폭인하 노골적 압박

WSJ "파월 의장, 경기둔화와 화난 트럼프 사이에 낀 상황"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향해 1%포인트의 기준금리 인하와 양적완화(QE)를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아마 일부 양적완화와 함께 기준금리가 꽤 단기간에 최소한 1%포인트 인하돼야 한다"면서 "그것이 일어나면 우리 경제는 더 좋아질 것이고 세계 경제도 현저하고 빨리 개선될 것이다. 모두에게 좋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제롬 파월(연준 의장)과 연준의 끔찍한 비전 부족에도 불구하고 우리 경제는 매우 강하다"면서 "민주당은 내년 대선을 목적으로 경제가 나빠지도록 하기 위한 시도를 하고 있다. 매우 이기적!"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리의 달러가 매우 강해 세계의 다른 곳을 심하게 해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에 대해 지속해서 금리인하를 압박해왔지만 이날 발언은 미중 무역전쟁 격화로 미국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경기침체 우려가 커진 상황에서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가 강하다고 강조했지만, 이 같은 우려가 반영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연준은 오는 9월 17~18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어 기준금리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23일 와이오밍주 잭슨홀에서 열리는 연례 심포지엄에서 연설할 파월 의장에 입에 시장의 모든 관심이 집중돼있다.

연준은 지난 7월 FOMC에서 기준금리를 2.00~2.25%로 0.25%포인트 내려 10년 7개월 만에 금리인하를 단행했다.

당시 파월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장기적 연쇄 금리인하의 시작이 아니다"라면서 "'중간-사이클'(mid-cycle) 조정"이라고 밝혔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파월 의장이 경기둔화와 '화난' 트럼프 대통령의 사이에 낀 상황이라면서 의장으로서의 재임 기간 "가장 위험한 국면으로 진입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의 연준에 대한 비판은 연준 인사들이 경기 부양과 연준의 독립성 유지를 위해 싸우고 있다고 느끼도록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lkw77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