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 내달 초 전국교원대회…김정은표 '교육 방향' 주목

송고시간2019-08-20 07: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북한 교육의 주요 방향을 제시하는 전국교원대회가 내달 초 평양에서 열린다.

조선중앙통신은 "제14차 전국교원대회가 9월 초 평양에서 진행되게 된다"고 20일 밝혔다.

통신은 "이번 대회에서는 최근 년간 교육 부문에서 이룩된 성과와 경험을 분석 총화하고 시대와 현실발전의 요구에 맞게 교육사업에서 혁명적 전환을 가져오기 위한 실천적 문제들을 토의하게 된다"고 소개했다.

조선중앙방송도 "제14차 전국교원대회는 나라의 전반적 교육 수준을 높이고 우리식의 교육혁명을 다그쳐 나가는 데서 중요한 계기로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대회는 2014년 9월 5일 '제13차 전국교육일꾼대회' 이후 5년 만이다.

13차 대회에서는 최태복 당시 교육담당 노동당 비서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노작을 발표했는데, 김 위원장은 노작에서 교육자들이 교육체계를 개선해 전 인민의 '과학기술인재화'를 실현할 것을 강조했다.

그동안 '지식경제강국 건설'을 주요 목표로 내세운 김 위원장이 14차 대회에 참석할지, 또 어떤 교육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김 위원장은 집권 첫해인 2012년 세계적 추세에 맞춰 기존 11년제 의무교육제를 12년제로 개편하는 등 교육제도와 교육 방법 및 내용 개선에 많은 관심을 보여왔다.

북한에서 교원은 한국의 초·중·고등학교에 해당하는 소학교, 초급중학교, 고급중학교 교사는 물론 대학교수까지 포함한다.

北 제13차 전국교육일꾼대회
北 제13차 전국교육일꾼대회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평양에서 제13차 전국교육일꾼대회가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6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4.9.6 photo@yna.co.kr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