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경화 "지소미아 결정된 것 없어"…한중일 외교회담 위해 출국

송고시간2019-08-20 09: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베이징서 한일외교장관회담도 예정…"상황 굉장히 어려워·우리 입장 적극 개진"

베이징 향하는 강경화 장관
베이징 향하는 강경화 장관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베이징에서 열리는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0일 오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2019.8.20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0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연장 여부와 관련, "아직 검토하고 있다.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중국 베이징에서 21일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회담 참석차 이날 출국하기에 앞서 김포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결정할 시한은 24일로, 정부는 21일 베이징에서 열릴 것으로 전해진 한일 외교장관회담 분위기 등을 보고 연장 여부를 정할 것으로 보인다.

강 장관은 한일 외교장관회담 의제에 대해선 "저희 수출 규제 문제라든가 등에 대해서 저희 입장을 적극 개진할 준비를 하고 간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번 한일 외교장관회담이 국면전환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느냐는 질문에는 "상황이 굉장히 어렵다고 생각한다"면서 "말씀드렸듯이 우리 입장을 적극 개진해야겠지만 참 어렵다는 무거운 마음을 가지고 간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부터 사흘간 베이징에서 한중일 외교장관회담과 한일·한중 외교장관회담 등을 소화할 예정이다.

transi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