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분기 은행 부실채권비율 하락…4분기째 0%대 유지

송고시간2019-08-20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국내은행들의 부실채권 비율이 2분기에 소폭 하락하며 4분기째 0%대를 이어갔다.

2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은행들의 올해 6월 말 현재 부실채권 비율은 0.91%로, 3월 말(0.98%)보다 0.07%포인트 내렸다. 한 해 전 같은 시점(1.06%)보다는 0.15%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은행 부실채권 비율은 지난해 3분기 말 0.96%를 기록한 뒤 0%대를 유지하고 있다.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 제공]

부실채권은 대출금 중 돌려받는 것이 불확실한 돈을 뜻하는 것으로, 3개월 이상 연체된 대출이다.

6월 말 현재 국내은행의 부실채권은 17조5천억원으로 3개월 전보다 1조원(5.5%)이 줄었다.

전체 부실채권 가운데 기업여신이 15조5천억원으로 88.4%를 차지했다. 나머지 중 가계 여신은 1조8천억원, 신용카드 채권은 2천억원 수준이었다.

부실채권 신규발생 및 정리 추이
부실채권 신규발생 및 정리 추이

[금융감독원 제공]

은행들의 대손충당금 적립 비율은 3월 말 100.8%에서 6월 말 105.0%로 4.2%포인트 올랐다.

올해 2분기 중 새로 발생한 부실채권은 4조1천억원 규모다. 1분기(3조3천억원)보다는 8천억원 늘었다.

기업여신 신규 부실이 1분기 2조4천억원에서 2분기 3조2천억원으로 늘었다. 가계여신 신규 부실은 8천억원으로 직전 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은행들은 2분기 중 5조1천억원의 부실채권을 정리했다. 정리 부실채권 규모는 1분기(3조원)보다 2조1천억원 늘었다.

2분기 은행 부실채권비율 하락…4분기째 0%대 유지 - 3

대손상각 1조1천억원, 매각 1조3천억원, 담보 처분을 통한 여신 회수 1조원, 여신 정상화 1조4천억원 등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은행들은 통상 상반기 말이나 연말에 부실채권을 많이 정리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기업여신 부실채권 비율은 1분기 1.43%에서 2분기 1.32%로 내렸다. 가계여신 부실채권 비율은 0.25%를 유지했다. 반면 신용카드채권 부실채권 비율은 1.34%에서 1.38%로 올랐다.

금감원은 향후 신규 부실 추이를 지속해서 감독하고,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함으로써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so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