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66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딸 '1저자 등재' 논란…공주대 인턴면접엔 부인 동행(종합2보)

송고시간2019-08-21 00:07

댓글66댓글페이지로 이동

교수-부인 서울대 동아리 친구…인턴 과정·결과 "이례적" 지적

법무부 '부정 입학' 의혹 차단 "대학원 입시에 논문 안내"

질문에 답변하는 조국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8.20 hwayoung7@yna.co.kr

질문에 답변하는 조국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8.20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박초롱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고교 시절 한 의과대학 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한 뒤 해당 연구소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밝혀졌다.

조씨는 공주대 생명공학연구소에서도 단기 인턴 활동을 했는데, 인턴 면접을 본 교수는 조 후보자의 아내와 대학 시절 같은 동아리 친구로 알려졌다.

20일 조 후보자 등에 따르면 딸 조씨는 한영외고 유학반 재학 중이던 2008년 충남 천안시의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했다.

한영외고에서 운영한 '학부형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한 것으로, 당시 한영외고에 다니는 자녀를 둔 단국대 의대 A교수가 주관한 프로그램이었다.

이후 조씨는 2008년 12월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된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 영어논문의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 논문은 이듬해 3월 정식으로 국내 학회지에 등재됐다.

통상 제1저자는 실험과 논문을 주도한 사람으로 여겨진다. 연구 실적에서 다른 공동저자보다 높은 평가도 받는다.

인문계 고등학생이 2주 동안 인턴을 통해 얻어낸 결과로 믿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2주짜리 단기 인턴 프로그램 자체가 학부모들끼리의 친분을 활용한 '이례적인 특혜'라는 비판도 많다.

조씨는 이듬해인 2009년 여름 공주대 생명공학연구소 단기 인턴십에도 참여했는데, 인턴십 면접 과정에 조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57·동양대 교수) 씨가 동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면접관이었던 B교수와 정씨는 면접 전 인사를 나누기도 했는데, 두 사람은 서울대 재학시절 같은 동아리에서 함께 활동했다.

다만 두 사람이 면접 이전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는 아니었고, 조씨의 인턴십 참가 등도 따로 논의한 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는 해당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2009년 8월 일본에서 개최된 국제학회에 참가해 영어 발표에 직접 나서는 등 경험을 쌓았다.

2005∼2006년 미국 학교를 다니다가 귀국한 뒤 2007년 한영외고에 입학한 조씨는 2010년 3월 고려대 환경생태공학부에 수시전형으로 합격했다.

입학 전형 당시 자기소개서에 자신의 논문 등재 등 다양한 경험을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그에 대한 평가를 받은 점에 대해 억측과 오해가 없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국 딸 '1저자 등재' 논란…공주대 인턴면접엔 부인 동행(종합2보) - 3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조씨의 고교와 대학·대학원 입학 전형을 자세히 공개하며 '부정입학' 논란을 차단하는 데 애를 썼다.

준비단은 조씨가 2010년 고려대 생명과학대학에 '과학영재전형'이 아닌 '세계선도인재전형'으로 합격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과학영재전형은 학교생활기록부 비교과와 수상실적, 수학 또는 과학 분야의 실적 혹은 연구활동 내역, 자기소개서 등 제출된 모든 서류를 종합평가하지만, 세계선도인재전형의 평가방법에는 그런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2015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때도 연구 업적 및 경력'은 대학 졸업 이후, 원서접수 마감일을 기준으로 최근 5년 이내 SCI(E)급 논문에 한해 인정되는 사항이었다고 준비단은 설명했다. 이런 기준 때문에라도 조씨는 고교 시절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논문을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때 제출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준비단은 조씨의 2007년 한영외고 입학 역시 중학교 교과성적을 제출하고 영어 논술과 말하기, 면접 등을 거쳤으며, 당시 입학전형에 외국 거주사실만으로 정원외 입학을 할 수 있는 입시전형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준비단은 "더 이상 후보자의 자녀가 부정입학했다는 허위사실이 유포되지 않기를 바라며, 추후 관련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단국대는 이날 조 후보자 딸 의학논문 제1 저자 등재와 관련, 연구논문 확인에 미진한 부분이 있었음을 공식 사과했다.

조씨가 졸업한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 등 대학가에서도 고려대 합격과 의전 합격이 정당했는지 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잇따라 올라왔다.

sj99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