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성 기업인에 1천100억원 보증 지원…전용 금융상품도 출시

송고시간2019-08-20 14: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기부, 우리은행·여경협과 '자상한 기업' 협약 체결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여성 기업인의 창업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1천100억원 규모의 보증 지원이 제공되고, 전용 금융상품도 출시된다.

중소벤처기업부과 우리은행, 한국여성경제인협회는 20일 오후 우리은행 본점에서 '상생과 공존을 위한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중기부가 지난 5월부터 추진 중인 '자상(자발적 상생협력)한 기업' 프로그램의 다섯 번째다.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상한 기업 1차는 네이버와 소상공인연합회, 2차는 포스코와 벤처캐피탈협회, 3차는 신한금융그룹과 벤처기업협회, 4차는 KB국민은행과 한국외식업중앙회였다.

협약에 따라 먼저 여성 인증기업과 여성 벤처기업 등을 대상으로 1천100억원 규모 보증 지원이 실시된다. 기술보증기금과 신보 중앙회가 각각 1천억, 100억원 보증을 서면 우리은행이 지원하는 형식이다.

아울러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전용 금융상품을 출시해 금리를 최대 1.2%까지 인하할 방침이다. 수수료 면제와 대출한도 추가 10% 혜택도 제공된다.

여성 기업 대상 매칭펀드도 최대 50억원 투자되고, 경영전략·재무 등 컨설팅 지원도 강화된다. 실질적 컨설팅 강화를 위해서 여경협 15개 지회장과 우리은행 15개 지역 영업본부장의 매칭 행사도 실시된다.

우리은행은 또, 그룹사와 함께 3천억원 출자, 5년간 2조 1천억원 규모 혁신성장 펀드 조성에 참여하기로 했다.

금융권 최초로 핀테크 특화 창업지원센터를 운영해 혁신·창업·사회적기업에 오는 2023년까지 31조 1천억원의 금융지원도 할 방침이다. 사회적기업 모태펀드에도 6억원이 출자된다.

박 장관은 "우리 경제에 여성 기업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꾸준히 늘고 있지만, 차별 관행 등으로 어려움에 직면한 것도 사실"이라면서 "민간에서 든든한 지원군이 돼준다면 여성 경제인의 성장과 발전을 더욱 앞당길 수 있다"고 밝혔다.

우리은행 손태승 은행장은 "147만 여성 기업인들에게 차별화된 금융서비스와 양질의 기업 컨설팅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정윤숙 회장은 "여성 기업이 재무·세무 분야에서 애로를 겪고 있는데 우리은행의 지원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viv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