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총리 "상생형 지역일자리 성공시킬 것…전담지원조직 출범"(종합)

송고시간2019-08-20 12: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산재 사망에서 원·하청 노동자 차등, 용납할 수 없어"

'김용균 사망 특조위' 권고 정책반영 지시…"노동자 안전강화방안 마련"

"여전히 복지에 빈틈"…탈북모자 사망사건 언급하며 제도 보완 주문

모두발언하는 이 총리
모두발언하는 이 총리

(세종=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8.20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20일 '고(故)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석탄화력발전소 특별노동안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 조사 결과에 따른 합당한 후속 조치를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특조위 조사 결과를 언급한 뒤 "서부발전은 산업재해 사망에 대해 원·하청 노동자 사이에 차등을 두었다고 한다"며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관계 부처는 사실관계를 파악해 합당한 조치를 취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전날 특조위는 김용균 씨 사망사고의 근본 원인이 위험의 외주화와 원·하청 간 책임회피에 있었다고 결론짓고, 개선방안 등 22개 사항을 권고했다.

서부발전 협력업체 직원으로 일하던 김용균(당시 24세) 씨는 지난해 12월 11일 태안화력발전소 9·10호기 석탄운송용 컨베이어벨트에 끼여 숨졌다.

정부는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 방지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4월 특조위를 꾸려 가동해왔다.

이 총리는 "특조위의 권고를 최대한 존중하며 발전사 노동자의 안전강화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산업통상자원부와 고용노동부 등 관계기관은 특조위 조사에서 드러난 발전소의 안전보건 실태와 문제점을 면밀히 파악해 시정하는 등 특조위 권고를 정책에 최대한 반영해달라"고 했다.

이 총리는 상생형 지역 일자리 사업과 관련해 "정부는 이 사업을 성공시키기 위해 사업유형 개발부터 기업 투자자금 조성과 입지확보, 근로자 교육·훈련과 생활인프라 확충까지 종합적으로 지원하겠다"며 "9월에는 전담지원조직도 출범시키겠다"고 밝혔다.

그는 "노사도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일자리 사업을 많이 발굴하고 협력해 주시기 바란다"며 "국회도 조속한 입법으로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상생형 지역 일자리 사업은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국가균형발전에 기여하는 사업으로, 올해 1월 광주, 6월 밀양, 7월 구미, 이달 13일 횡성에서 일자리 상생협약이 있었다.

국무회의 참석한 장관들
국무회의 참석한 장관들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 등이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세종청사와 영상으로 연결된 국무회의에 참석해 이낙연 국무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19.8.20 kimsdoo@yna.co.kr

이 총리는 최근 발생한 북한 이탈 주민 한씨 모자 사망 사건 등을 언급하며 "2014년 서울 송파구의 세 모녀 비극 이후 정부와 지자체들이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노력해왔지만, 여전히 빈틈이 있다"고 지적한 뒤 관계 부처에 제도 보완을 지시했다.

이 총리는 미국 앨러간사(社)가 제조한 인공유방 보형물의 희귀암 유발 우려와 국내 첫 환자 발생을 거론, "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료계와 협조해서 시술받은 사람들을 시급히 파악하고 발생 가능한 증상과 대처요령을 소상히 설명해드리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이미 국내에 유통한 제품을 하루빨리 회수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 총리는 현대차와 기아차 노조가 파업을 유보하고 사측과 협상을 재개한 것과 관련해 "국내외 경제 상황을 고려해 파업을 유보해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노사가 협상에 성실히 임해 좋은 결과를 빨리 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