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9월내 쌀 지원 "가능여부 언급 일러…北과 협의진전 기대"

송고시간2019-08-20 11: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당국자, 中 대규모 대북 식량지원 보도 "진위부터 파악해봐야"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정부는 다음 달 안에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북한에 쌀 5만t을 지원하려던 계획과 관련 "WFP 측과 북한 간 협의가 책임 있게 빨리 진전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20일 기자들과 만나 당초 정부가 목표한 대로 9월 안에 쌀 전달을 완료할 수 있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지금 시점에서 된다, 안된다를 논하기는 이른 시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WFP와 북한 관계자들 간 만남이 평양에서 잘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북측의 공식 입장을 계속 요청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아직 새롭게 WFP 측으로부터 북한의 입장을 확인한 바는 없다"고 전했다.

당초 정부는 춘궁기인 다음 달 안으로 국내산 쌀 5만t의 대북 전달을 모두 마치겠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북한이 지난달 하순 WFP 평양사무소와의 실무 협의 과정에서 한미연합훈련을 이유로 남측이 지원하는 쌀 수령에 부정적 입장을 밝히면서 사실상 모든 절차가 '올스톱'된 상황이다.

하반기 한미연합훈련이 이날로 종료되지만 북한이 최근 잇달아 무력시위와 대남 비난 공세를 이어가는 분위기여서 답변이 언제쯤 올지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의 공식 입장을 기다리는 '마지노선'을 정해놓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당국자는 "WFP 보고서에 9월까지가 식량 지원의 적기라고 나와 있었고, WFP와 통일부 간 협의 과정에서 9월까진 지원해야 한다고 얘기가 됐다"며 "통상 1항차가 출발할 수 있기까지 소요되는 시간이 약 3주"라고 설명했다.

北, 한미훈련 이유로 국내산 쌀 5만톤 거부 의사 (CG)
北, 한미훈련 이유로 국내산 쌀 5만톤 거부 의사 (CG)

[연합뉴스TV 제공]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중국이 북한에 대규모 식량을 지원하기로 했다는 일부 외신 보도와 관련해서는 "진위부터 파악해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이날 한국 정부 관계자와 북·중 무역상 등을 인용해 중국이 시진핑 주석의 6월 방북 후에 대북 식량 지원을 결정했으며, 약 80만t의 쌀을 선박 편 등으로 북한에 보낼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중국 등 다른 나라로부터 식량 지원을 받은 경우 이에 따른 북한의 수급 식량 변동 등이 WFP를 통해 한국 등 다른 공여국에도 전달되는지에 대해선 "북한의 전체적 식량 사정에 관한 부분은 북한과 전 세계 (유엔 회원국을 대상으로) 대북지원을 호소한 WFP 측이 적절히 평가하고 유엔 회원국에 (관련 정보를) 제공해줄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