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엡스타인, 극단적 선택 이틀 전 7천억원 전 재산 신탁 유언"

송고시간2019-08-20 11: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뉴욕포스트 법정문서 입수해 보도…"피해자 배상 복잡해질 수도"

美법무장관, 관리·감독 소홀 책임 물어 교정당국 책임자 해임

성범죄 혐의 美 엡스타인이 극단적 선택한 맨해튼교도소
성범죄 혐의 美 엡스타인이 극단적 선택한 맨해튼교도소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미성년자 성범죄 혐의로 기소된 미국의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66)이 10일(현지시간) 극단적 선택을 한 뉴욕 맨해튼 소재 메트로폴리탄 교도소 전경. 메트로폴리탄 교도소는 2명의 교도관이 30분마다 모든 재소자를 점검하게 돼 있었지만, 엡스타인이 극단적 선택을 할 당시 교도관들이 이 규정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소식통은 전했다. bull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미성년 성범죄 혐의로 수감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미국의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66)이 사망 직전 모든 재산을 신탁한다는 유언을 남겼다고 미 일간 뉴욕포스트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포스트가 입수한 21페이지 분량의 법정 문서에 따르면 엡스타인의 재산은 부동산, 현금, 주식 등 5억7천800만 달러(약 7천억원)에 달한다.

재판을 받고 있던 엡스타인은 지난 10일 뉴욕 맨해튼 소재 메트로폴리탄 교도소 감방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고, 수사당국은 16일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최종 판정했다.

엡스타인이 유언장에 서명한 날짜는 8일로 사망 이틀 전이다.

그는 같은 날 미국령 버진 아일랜드에 법정 문서를 제출하면서 모든 재산을 '1953 트러스트'에 신탁했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1953년은 그가 태어난 해다.

뉴욕포스트가 입수한 엡스타인 법정문서
뉴욕포스트가 입수한 엡스타인 법정문서

[뉴욕포스트 홈페이지 캡쳐]

엡스타인이 자신도 2개의 섬을 소유한 버진 아일랜드에 유언장을 제출한 것은 재산 신탁을 보다 은밀하게 진행하기 위해서였을 것이라고 뉴욕포스트는 자사 법률 전문가를 인용해 전했다.

신탁 수혜자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법정 문서는 엡스타인의 유일한 잠재적 상속자가 그의 형제인 마크 엡스타인이라고 적시하면서 이 문서를 남기지 않았다면 마크가 광범위한 유산에 대한 권리를 주장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블룸버그 통신도 이날 엡스타인의 전 재산 신탁 소식을 전하면서 이로 인해 그에게서 성적 학대를 당했다고 진술하는 여성들의 피해 배상 노력이 복잡해질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윌리엄 바 미국 법무장관은 교도소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엡스타인에 대한 관리·감독 소홀 논란과 관련해 연방교정국(BOP)의 휴 허위츠 국장 대행을 해임하고 캐슬린 호크 소여를 후임으로 임명했다고 AP 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