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孫 '총선까지 마이웨이'…비당권파 "즉각사퇴만이 당 살리는 길"

송고시간2019-08-20 12: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손·안·유 공동체제' 제안하며 '추석 당지지율 10% 못미치면 사퇴' 발언 사실상 번복

바른정당계 "9천자 넘는 선언문에서 읽을만한 내용 한 줄도 없어…孫 리더십 이미 붕괴"

손학규 "그만 싸우고 화합하자"
손학규 "그만 싸우고 화합하자"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 진로와 내년 총선 승리 전략 등을 담은 이른바 '손학규 선언'을 발표하고 있다. 2019.8.20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이동환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발표한 이른바 '손학규 선언'은 향후 정계개편과 아울러 진행될 내년 총선 때까지는 당권을 유지하겠다는 사실상 '마이웨이 선포'로 해석된다.

바른미래당을 중심으로 한 '제3지대 빅텐트론'과 아울러 제7공화국, 연동형 비례제, 다당제 정착 등 선언문에 담긴 주요 키워드는 손 대표가 취임 때부터 늘 강조해 온 말이었다.

무엇보다 비당권파를 중심으로 한 지도부 사퇴 요구를 재차 거부하는 한편 지난 4월 '추석까지 당 지지율이 10%에 못 미치면 물러나겠다'고 한 발언도 사실상 번복한 것이어서 당내 반발이 우려된다.

손 대표는 기자회견 후 취재진과 만나 "일각에서 당을 분열시키고 지도부를 끌어내리려는 상황들이 반복되면서 당 지지율이 올라갈 여지가 전혀 없었다"며 "자강을 통한 제3의 길을 추진해 나갈 때 당 지지율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선언문에서도 "자리에 욕심은 없지만 한 가지 남은 꿈이 있다", "제가 바른미래당을 지켜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수차례 언급, 중도사퇴 요구에 응할 생각이 없음을 거듭 밝혔다.

손 대표는 당내 갈등의 해법으로 '손학규·안철수·유승민' 공동 체제를 제안했다.

"손학규와 안철수, 유승민이 함께 화합해 앞장서면 다음 총선은 우리의 승리가 될 것이다. 내가 직접 나서 안철수·유승민을 끌어들이겠다"고 했다.

아울러 내년 총선 공천과 관련 '여성·청년 50% 할당', '오픈 프라이머리식 비례대표 공천' 등의 안을 제시하면서 공천 개입 우려를 차단하는 데도 애썼다.

기자회견 입장하는 손학규
기자회견 입장하는 손학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당의 진로와 내년 총선 승리 전략 등을 담은 이른바 '손학규 선언'을 발표하기 위해 회의실로 입장하고 있다. 2019.8.20 kjhpress@yna.co.kr

그러나 안철수·유승민계를 중심으로 한 비당권파는 손 대표의 즉각 사퇴만이 당을 살릴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9천자가 넘는 선언문에서 읽을 만한 내용은 한 줄도 없었다"는 비난도 나왔다.

바른정당 출신의 오신환 원내대표는 손 대표의 기자회견 직후 입장문을 내고 "이미 붕괴한 리더십으로 어떻게 야권 재편을 주도하고 총선을 치르겠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며 "스스로 당헌·당규를 위반하고 동료 정치인을 모함해 놓고 어떻게 당의 기강을 세우고 화합을 할 수 있다는 것인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손 대표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지키지도 못할 허망한 약속을 반복할 일이 아니라 당권에 대한 집착을 내려놓는 것"이라며 "더는 고집을 부리지 말고 자진사퇴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역시 바른정당 출신인 하태경 최고위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유승민 의원에게 온갖 모함을 다 해놓고 이제 와 같이 손잡자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그 전에 진정한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안철수가 입국하지 못하는 것도 손 대표가 버티고 있기 때문이라는 이야기가 있다"며 "손·안·유 체제를 말하기 전에 2선 후퇴부터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추석 지지율 10%' 약속은 대중적으로 각인돼 있기 때문에 손 대표는 (사퇴 요구를) 피해가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go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