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외무상 전용기 도입 무산…대신 전세기 이용예산 늘리기로

송고시간2019-08-20 13: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원활한 외교 활동을 위해 전용기를 구매해달라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장관)의 요구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무산됐다.

20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고노 외무상이 의욕적으로 추진했던 외무상 전용기 도입 관련 비용을 내년도 예산 요구안에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전용기 도입 및 유지 비용이 과하게 많이 든다는 지적이 도입 필요성을 주장하는 고노 외무상의 의견을 누른 결과다.

외무성은 그 대신에 외무상의 전세기 이용 예산을 늘리는 것으로 타협점을 찾았다.

일본 외무성은 전용기를 도입할 경우 기체를 사는 데만 70억~100억엔(약 800억~1천135억원)이 필요하고, 유지비와 인건비로 연간 40억엔(약 450억원) 정도가 더 들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고노 외무상은 업무 특성상 해외 출장이 잦은 점을 들어 2019년도 예산 요구안에도 전용기 도입 비용을 포함할 것을 주장했지만, 당시에도 반대론을 넘어서지 못했다.

대신 외무성은 2019년도 예산에 외무상이 전세기 200시간을 쓸 수 있는 4억2천만엔을 반영했다.

고노 외무상은 지금까지 아프리카, 중앙아시아, 태평양 섬나라 등 상용 항공편이 많지 않은 지역을 중심으로 약 100시간의 전세기 이용권을 소진했다고 한다.

외무성은 내년도 예산에는 이를 500시간으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예산 확보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외무성 관계자는 전세기 활용에 대해 "외무상이 이전에 가기 어려웠던 지역을 방문해 일본의 존재감을 보여줄 수 있었다"며 "전용기보다 비용 대비 효과가 좋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정부 전용기로는 현재 보잉 777-300ER 2대(예비기 1대 포함)가 운용되고 있다. 지난 3월 말 퇴역한 보잉 747기종을 대체해 도입한 새 전용기는 왕실 인사와 총리가 주로 이용한다.

왕실 인사와 총리가 주로 인용하는 일본 정부 전용기 보잉 777-300ER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왕실 인사와 총리가 주로 인용하는 일본 정부 전용기 보잉 777-300ER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