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난동에 남편 업체 홍보까지…공주시의원들 왜 이러나 '눈살'(종합)

송고시간2019-08-20 16: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절대 있어선 안 될 일…의회 대신 순수 주민자치 조직 활성화해야"

충남 공주시의회 명판
충남 공주시의회 명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주=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자해 소동을 벌이고, 명함에 남편 운영 업체 홍보문구를 넣어 돌리는 등 충남 공주시의회 일부 의원들의 일탈 행위가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20일 공주시의회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열린 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자유한국당 이창선 의원이 책상 위 유리판을 깬 뒤 깨진 유리 조각으로 자해를 시도하는 등 소동을 벌였다.

당시 예결위원들은 공주시가 제출한 추가경정 예산안을 심의하는 상황이었다.

이 의원은 자신이 삭감 의견을 낸 예산안을 예결위에서 되살려내자 이에 불만을 품고 의사봉을 가져와 책상 유리를 내리쳐 깨뜨리는 등 2시간 가까이 난동을 부렸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반성하고 자숙 중"이라면서도 "왜 이런 일을 벌였는지가 중요하다"고 항변하고 있다.

이 의원은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곳에 시민 혈세를 지원하는 것을 막으려 했을 뿐"이라며 "다수당인 민주당 쪽 예결위원들이 예산을 다시 살려내 준 것에 화가 났다"고 해명했다.

동료 의원들은 이 의원 징계 요구안을 제출한 상태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석순 전 의원은 지난해 뒷면에 남편 자동차 공업사의 상호·전화번호 등을 인쇄한 명함을 돌려 질타를 받았다.

박 전 의원은 지난 7월 대법원에서 공직선거법 위반에 따른 벌금 200만원 형이 확정되면서 의원직을 상실했다.

박 전 의원은 지난해 6월 지방선거 경선 과정에서 영향력 있는 당 관계자들에게 무상 숙소 제공, 20만원 상당 상품권 전달 등 이유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와 함께 A 의원은 의원실에 침대를 들여놓고, B 의원은 본회의 내내 외부인과 휴대전화를 이용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문자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되는 등 공주시의원들의 일탈 행위가 잇따르고 있다.

고주환 공주마을공동체네트워크 이사장은 "국회나 기초의회나 이권과 기득권을 놓지 않으려는 한국사회의 풍토를 보여주는 단면"이라며 "풀뿌리 민의를 대변해야 할 기초의회에서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고 이사장은 "누구 한명 벌주고 징계한다 해서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며 "읍·면·동 단위 순수한 주민 자치조직이 활성화될 수 있는 법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박병수 공주시 의장은 "불미스러운 사태로 인해 지역사회에 충격과 물의를 일으키고 공주시 명예를 실추시킨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성명을 냈다.

박 의장은 "의회에서 벌어진 일탈 행위들은 어떠한 이유를 불문하고 용서받기 어려울 것"이라며 "의원 전원이 도덕성과 윤리의식을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kjun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