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U-22 축구대표팀, 내달 6·9일 제주서 시리아와 평가전

송고시간2019-08-20 15:4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학범 감독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학범 감독

(파주=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김학범 감독이 11일 오후 파주 NFC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U-23 대표팀은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리는 U-23 챔피언십 예선에 출전한다. 2019.3.11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2세 이하(U-22) 남자축구 대표팀이 다음 달 제주에서 시리아와 두 차례 평가전을 치른다.

대한축구협회는 20일 "2020 도쿄올림픽에 도전하는 U-22 대표팀이 9월 6일과 9일 오후 8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시리아와 'KEB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대표팀 친선경기'를 갖는다"고 밝혔다.

한국 U-22 대표팀은 지난 3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예선에서 2승 1무의 성적을 내고 본선에 진출했다. 내년 1월 태국에서 개최되는 본선은 도쿄올림픽 예선을 겸해 열려 상위 3개 팀이 도쿄행 티켓을 얻는다.

김학범호는 AFC U-23 챔피언십에 대비하기 위해 본선 진출팀과 친선 경기를 추진해왔다.

시리아는 AFC 챔피언십 예선 E조에서 쿠웨이트, 키르기스스탄을 꺾고 요르단에 이어 조 2위로 본선 출전권을 땄다.

우리나라와는 2018년 AFC U-23 챔피언십 본선에서 같은 조에 속해 득점 없이 비긴 것이 최근 대결이었다.

대표팀은 26일 소집 명단을 발표하고 내달 2일 오후 2시 서귀포에서 모여 이번 친선경기를 준비한다.

김학범 감독은 "시리아는 AFC U-23 챔피언십 본선에서 만날 수도 있는 상대"라며 "최근 위협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팀인 만큼 대표팀에 좋은 실전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리아 친선경기 1차전은 KBS 2TV에서 중계한다. 2차전 중계 방송사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두 경기 입장권은 이달 말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