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의협·마취통증의학회 "한의사 전문의약품 사용은 불법"

송고시간2019-08-20 1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의사협회-마취통의학회, 한의사 의약품 사용 관련 기자회견
의사협회-마취통의학회, 한의사 의약품 사용 관련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오른쪽 두번째) 등 관계자들이 20일 서울 용산구 의사협회에서 열린 한의사의 의과 전문의약품 불법사용 선언관련 대한의사협회-대한마취통의학회 공동기자회견에서 회견문을 발표하고 있다. 2019.8.20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대한한의사협회가 국소마취 성분인 리도카인 등 전문의약품 사용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대한의사협회와 대한마취통증의학회가 "불법행위"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의협과 마취통증의학회는 20일 의협회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뒤로한 채 자신들의 이익만을 좇는 한의사협회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한의사가 한약 및 한약제제가 아닌 의과의약품(전문·일반)을 사용하는 것은 명백한 의료법 위반 행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무관용의 원칙으로 단 한명도 남김없이 모두 형사고발 조치를 취해 법의 심판을 받게 할 것"이라며 "한의협의 거짓된 선동에 속아 범법자가 되는 한의사가 없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수원지방검찰은 지난 8일 리도카인을 한의사에게 판매한 혐의로 고발당한 제약업체에 대해 불기소 결정을 내렸다. 이에 한의협은 리도카인 등 전문의약품 사용을 확대해나가겠다고 선언했다.

ae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