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14댓글페이지로 이동

[SNS 세상] 서울 곳곳서 포착된 '연대생 학부모' 졸리

송고시간2019-08-20 16:05

댓글14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조성미 기자 = 할리우드 여배우 앤젤리나 졸리(44)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아들 매덕스 졸리-피트(18)의 연세대 입학을 앞두고 방한, 서울 곳곳을 여행하는 모습이 누리꾼의 카메라에 포착돼 화제다.

앤젤리나 졸리 아들 매덕스, 9월 연세대 입학
앤젤리나 졸리 아들 매덕스, 9월 연세대 입학

(epa=연합뉴스) 할리우드 여배우 앤젤리나 졸리의 아들 매덕스 졸리-피트가 오는 9월부터 연세대에서 공부한다. 사진은 지난 2017년 9월 11일 제42회 토론토 국제영화제(TIFF)에서 아들 매덕스(왼쪽), 팍스와 포즈를 취한 앤젤리나 졸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인스타그램 등 SNS에는 지난 18일께 졸리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는 목격담 으로 시작해 그의 가족이 서울에서 식사나 쇼핑을 즐기는 모습을 찍은 사진이 공유되고 있다.

Ivk_l****라는 아이디를 쓰는 누리꾼은 인스타그램에 #안젤리나 졸리 목격담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신세계백화점 본점 인근으로 보이는 장소에서 졸리와 아들 매덕스 등이 걷고 있는 사진 을 올렸다.

kko***이라는 아이디의 인스타그램 이용자는 종각 근처의 한식당에서 졸리 일행이 식사를 하는 모습 을 게시했다. 같은 사진은 트위터에서도 공유돼 3천300회 리트윗을 기록했다.

스크린 속에서만 만나던 할리우드 스타가 친숙한 공간에 머무는 모습을 접한 누리꾼들은 "신기하다", "앤젤리나 졸리가 찍힌 사진에 한글이 자연스럽게 들어가 있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아들 매덕스의 연세대 입학을 위해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앤젤리나 졸리
아들 매덕스의 연세대 입학을 위해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앤젤리나 졸리

[독자 제공]

외국인 전형으로 연세대 언더우드국제대학 생명과학공학 전공에 합격한 졸리의 아들 매덕스는 오는 26일 입학 행사에 참석한 뒤 이틀간 OT(오리엔테이션)를 받을 예정이다. 졸리는 매덕스의 기숙사 입소와 연세대 입학을 돕기 위해 한국에 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SNS에서는 연세대가 내년부터 인권, 젠더 교육을 신입생 필수과목으로 지정한 데 대해 일부 교내 단체가 반대 행동을 벌인 것을 두고 유엔난민기구(UNHCR) 친선대사로 활동한 대표적 '인권 인사' 졸리가 이를 알고 있느냐는 일침도 나왔다.

트위터 이용자 bae_****는 "그에게 (인권교육 반대 회견에 관한) 기사를 보내주고 싶다"고 말했고, 다른 이용자 cyni****도 "졸리는 연세대 인권교육 강의 반대 시위에 대해 알고 있나"고 지적했다.

csm@yna.co.kr

기사 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