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환경단체, 대저대교 환경영향평가서 재검토 촉구 농성 돌입

송고시간2019-08-20 16: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0일 오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 갖는 환경단체
20일 오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 갖는 환경단체

[낙동강하구지키기전국시민행동 제공. DB 및 재배포 금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대저대교 건설과 관련해 부산시 환경영향평가서 부실 의혹을 제기해온 환경단체들이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농성에 돌입한다.

낙동강하구지키기전국시민행동은 20일 오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행 환경영향평가 제도 관례대로라면 제출된 평가서는 관련 내용의 진위와 관계없이 그대로 통과될 확률이 높다"며 "환경영향평가서에는 대저대교가 지나가는 지점의 환경 피해를 감추기 위해 왜곡 조작된 내용으로 가득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낙동강유역환경청은 부산시가 제출한 환경영향평가 보안서를 현장 조사 등으로 재검토한 뒤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민행동은 시가 낙동강환경유역청에 제출한 대저대교 환경영향평가서에는 큰고니가 서식하지 않는 습지 복원지와 강서낙동강교∼구포대교 사이 구간을 월동지로 거짓 기술하는 등 왜곡 조작된 내용이 많다며 지난 14일 검찰에 오거돈 부산시장과 환경영향평가 대행업체 2곳을 고발했다.

부산 사상구 삼락동과 강서구 식만동을 잇는 대저대교는 8.24㎞ 길이로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부산시는 대저대교가 들어서면 일대 접근성 향상과 교통량 분산 효과까지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환경단체는 낙동강 하구 환경 보전과 철새 감소를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handbrother@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