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경찰, 괸당 문화 벗어나 유착 비리 해결해야"

송고시간2019-08-20 16: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의 공동체 문화인 '괸당'이 유착 비리 등으로 이어지지 않기 위해 경찰이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제주지방경찰청
제주지방경찰청

[연합뉴스TV 캡처]

제주의 괸당 문화는 친인척 또는 가까운 이웃이라면 서로 도와주고 챙겨주려는 미덕을 일컫는다.

양금선 제주YMCA 통합상담소 소장은 20일 오후 제주지방경찰청 주최로 제주도의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년 제주 경찰 반부패 대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양 소장은 '도민이 바라는 경찰의 모습'이란 주제발표를 통해 "작년 말 버닝썬 게이트로 경찰의 유착 비리가 불거졌다"며 "제주는 최근 가시화한 유착 비리는 없었지만, 크고 작은 사건이 있을 때마다 유착 의혹이 제기됐다"고 말했다.

양 소장은 "특히 고유정 사건이나, 최근 난폭 운전에 항의하는 상대방 운전자를 가족 앞에서 폭행한 제주 카니발 사건 기사에 달린 댓글을 보면 '경찰과 피의자가 괸당이 아니냐, 친인척이 아니냐'는 내용이 다수"라며 "이는 도내·외에서 제주지역 사건을 바라볼 때 괸당 문화와 유착 비리를 함께 바라보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양 소장은 "본인은 작은 호의라 생각해 청탁을 거절하지 못하는 상황이 반복되는 것을 막기 위한 경찰 내부의 결단이 필요하다"며 "경찰 한명 한명이 주변인에게 청탁이 통하지 않는다는 인식을 심어줘야만 유착 비리를 근절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양 소장은 또 "제주는 청정이미지가 높아 범죄가 발생하면 전 국민적 관심사가 돼 관광객의 치안 체감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크고 작은 범죄에 대비한 매뉴얼을 상시로 업그레이드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김상명 제주국제대학교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경찰 유착비리 근절 방안으로 특별인사 관리구역 지정을 제안했다.

김 교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경찰시스템의 쇄신이 필요하다"며 "각급 경찰관서장이 사회적으로 비난 가능성이 높은 관서나 부서를 관리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dragon.m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