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4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후보자 딸 참여 단국대 인턴십 2008년 한번만 운영(종합2보)

송고시간2019-08-20 21:49

댓글4댓글페이지로 이동

단국대 "딸 의학 논문 확인 미진…사과"…사안 조사 착수

해당 교수 "지나친 면 있었지만 부끄럽지 않다…당시 조 후보자 누군지 몰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고교 2학년 때 참여했던 단국대 의과대학의 인턴십 프로그램은 그해 단 한 차례만 운영된 것으로 드러났다.

단국대 관계자는 20일 "논문 책임교수인 A교수는 조 후보자의 딸을 인턴으로 선발한 2008년을 전후로 인턴 프로그램을 운영한 것이 한 번도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식적으로 학교측을 통해 진행된 인턴십 프로그램은 없었고, 교수 개인적으로 요청이 간 경우는 파악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또 "해당 프로그램은 대학이 공식 운영하는 프로그램이 아닌 A교수가 개별적으로 인턴을 받아 운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조 후보자의 딸은 이 프로그램에 참여, 2주간 연구에 참여했고 관련 의학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당시 인턴십에 참가한 고등학생은 조 후보자 딸 외에도 외고 동급생 한 명이 더 있었다.

그러나 동급생은 중도에 인턴십 프로그램을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고, 논문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딸 조씨는 이후 한영외고를 졸업한 뒤 2010년 고려대 환경생태공학부를 거쳐 2015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했다.

단국대는 이날 조 후보자 딸 의학논문 제1 저자 등재와 관련, 연구논문 확인에 미진한 부분이 있었음을 공식 사과했다.

이 대학은 총장직무대행 명의의 입장문을 내 "부당한 논문 저자의 표시를 중심으로 연구윤리위원회를 이번 주 내에 개최할 예정"이라며 "이를 위해 사안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사태와 관련, 교원 연구물을 더욱 엄중히 관리할 것을 약속하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한다"고 머리를 숙였다.

그러면서 "연구윤리위원회는 연구내용이나 결과에 대해 과학적·기술적 기여를 한 사람에게 정당한 이유 없이 논문 저자의 자격을 부여하지 않거나, 과학적·기술적 기여를 하지 않은 자에게 감사의 표시나 예우 등을 이유로 논문 저자의 자격을 부여한 사례가 있는지를 중점 확인할 계획"이며 "조사 결과에 따라 규정에 의거 처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 "단국대는 교육부의 '초중등생이 포함된 연구물 실태조사'가 끝나가는 시점이며, 현재 교육부의 공식조치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내부적으로는 부정사례 예방을 위해 미성년자 연구물의 경우 사전 자진신고 의무화, 미성년자 저자가 있을 경우 연구논문의 기여 항목 적시 등을 골자로 연구윤리 교육을 강화했으며, 앞으로 예정된 교육부의 강화된 연구 관련 규정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A교수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 딸을) 1저자로 할지, 2저자로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며 "(1저자로 한 것에 대해) 지나친 면이 있었다"고 밝혔다고 학교측이 전했다.

그러면서 "논문에 대한 전반적인 책임은 책임저자(해당 교수)가 갖는다"며 "책임저자는 논문 철회 여부나 수정 요청 등의 역할을 하는데, 책임저자인 내가 1저자를 같이 할 수 없어 연구에 열심히 참여한 조 후보자의 딸을 1저자로 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또 "조 후보자의 딸이 외국대학에 진학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인턴십을 받아들였는데, 지금 와서는 1저자로 게재한 부분이 지나치지 않았나 싶지만 부끄럽지는 않다"고 말했다.

A교수는 "조 후보자의 딸은 이 실험을 흥미 있어 했고, 여름방학 동안 해당 교수의 연구실에서 강의도 받고, 2주간 매일 연구소에 나와서 (연구에) 열심히 참여하며 성실히 임했던 모습을 좋게 봤다"고 회고했다.

딸 조씨의 인턴 배경에 대해 "외고 측의 소개로 인턴을 하게 됐다"며 "조 후보자나 그의 아내와는 별다른 친분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10여년전 일이라 정확히 기억나지는 않지만 당시 아들이 (조 후보자 딸과) 같은 학년이어서 엄마들끼리는 학부모 모임에서 봤을 수도 있을 것"이라며"그렇지만 학부모를 통해서 인턴청탁을 받은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당시에는 조 후보자가 누군지 몰랐다고도 했다.

jung@yna.co.kr

조국 후보자 딸 참여 단국대 인턴십 2008년 한번만 운영(종합2보) - 3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